정치

부산닷컴 > 정치
대구 의원 가덕 딴지에 “직접 가 보시라” 일침 가한 한정애

대구 의원 가덕 딴지에 “직접 가 보시라” 일침 가한 한정애

20일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 정책위의장으로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대표 발의한 한 후보자의 동남권 신공항에 대한 명확한 소신이 빛을 발했다. 대구 출신 국민의힘 홍석준 의원이 이날 질의 시간을 빌려 후보자에게 환경 주무 장관 역할을 강조하며 가덕신공항 건립에 대한 부정적인 대답을 유도했지만, 한 후보자의 논리적인 답변으로 오히려 항공물류 거점공항으로서 가덕신공항 당위성을 부각하는 자리가 됐다.홍 의원은 “총리실 검증위에서 김해신공항 확장안이 일부 문제가 있다고 하면 후속대책을 세워야 하는데 특정 지역을 찍어 특별법을 하는 것은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한 (민주당의)정략적인 것”이라며 “한 후보자가 (특별법을)대표 발의했던 것은 실망스럽다”고 공세를 폈다. 홍 의원은 ‘근본적인 검토’가 있다는 검증위 결론을 ‘일부 문제’라고 축소·왜곡하며 날을 세웠다. 한 후보자에게 특별법 취지에 벗어난 답변을 유도해 가덕신공항 반대 여론을 강화하는 데 사용하려는 의도로 비친다.환경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홍석준 ‘특별법’ 의도적 공세에“물류 비용 절감·균형 발전 필요”미세먼지 등 환경 효과도 언급하지만 한 후보자는 “부산신항에 가 보시면 굉장히 많은 물류들이 항만을 통해서 들어오고 있지만 이런 물류가 김해공항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연간 7000억 원 이상의 물류비용을 감당하면서 인천으로 가고 있다”고 했다. 한 후보자는 서면답변에서 “가덕신공항은 동남권의 물류비용 절감과 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고 판단된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는 “(물류가 이동하는)그 과정에서 화물차들이 뿜는 온실가스라든지 미세먼지 역시 국가적인 부담”이라고 했다. 연간 7000억 원의 불필요한 물류비용과 함께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엄청난 외부효과를 감당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한 것이다. 홍 의원은 한발 물러섰다. 그는 “트라이포트 좋습니다”라며 “특정 지역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대형 인프라 건설에는)갈등조정에 대원칙이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오전 질의를 마쳤다.다소 ‘밀렸던’ 홍 의원은 오후에 또 가덕신공항 질의를 들고 나왔다. 그는 “세계적인 항공설계사(ADPi)가 검증한 것을 총리실 검증위에서 (다시)한다는 것은 대학생 시험을 초등학생이 검증한 것”이라고 감정적인 해석을 내놓은 뒤 “가덕도의 어떤 점 때문에 예타도 면제하고 환경평가도 축소하느냐”고 물었다. 한 후보자는 “부산·울산·경남의 요구가 컸다”며 “2030년에 부산엑스포를 준비하고 있으며, 24시간 운영이 가능하다”고 답하면서 가덕신공항 장점을 소개하려 했다.홍 의원은 답변을 끊으며 “환경부 장관이 되시면 지금까지와는 다른 소신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한 후보자는 “개인 한정애가 생각하는 가덕신공항 필요성과 환경부 차원에서 (공항)건설에 대해 환경적 평가를 하는 상황은 분리된다”며 “환경부는 원칙에 따라 명확하게 일을 하면 된다”고 했다.이날 청문회를 통해 환경부 장관 후보자의 가덕신공항 ‘이해도’가 상당하다는 것이 거듭 확인된 터라 여권의 2월 임시국회 특별법 처리 과정에서 환경적 이슈에 대한 부담은 상당히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권에선 기본계획안 수립 등 일정을 고려할 때 2월에 특별법이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이다.한편 이날 청문회에선 이례적으로 야당 의원들의 후보자에 대한 칭찬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도덕성이나 정책적인 검증 등을 하면서, 꽤 훌륭하게 잘 살아오셨다는 생각이 든다”며 미소를 보냈고,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단행하신 것 중 제일 잘된 인사가 아닌가 싶고, 여야가 이렇게 환영하는 인사도 근래 드물었다”고 했다.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