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부산닷컴 > 스포츠
‘역대 최대 상금’ LPGA “올해도 한국 선수 잔치로”

‘역대 최대 상금’ LPGA “올해도 한국 선수 잔치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올 시즌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2021시즌 LPGA 투어 개막 대회는 2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 클럽 올랜도(파71)에서 펼쳐지는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이다. 이 대회의 120만 달러를 포함해 이번 시즌은 34개 대회에 총상금 7645만 달러(약 844억 4000만 원)가 걸렸다. 2019년 7055만 달러를 능가하는 역대급 액수이다. 지난해 시즌 총상금은 7510만 달러였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33개 대회 중 18개만 열리면서 실제 지급된 상금은 쪼그라들었다.34개 대회 총상금 7645만 달러2년 연속 ‘최다승 국가 ’ 주목개막전 ‘다이아몬드 챔피언스’허미정·박희영·전인지 도전KPGA 최연소 우승 김주형PGA 대회 초청 선수로 참가대회 횟수와 상금이 늘어난 만큼 한국 선수들의 우승 기회도 많아졌다. 지난해 한국은 7승을 기록해 미국(6승)을 제치고 '최다승 국가'에 올랐다. 올해는 이를 수성할지 주목된다.2018∼2020년 LPGA 투어 대회 우승자만 참가하는 '다이아몬드 챔피언스' 출전자 25명 중 3명이 한국 선수다. 2019년 2승을 올렸던 허미정이 LPGA 투어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을 거머쥔 전인지도 출전 명단에 포함됐다. 지난해 2월 호주 ISPS 한다 빅 오픈 챔피언 박희영도 나선다.현재 세계 랭킹 1∼3위인 고진영, 김세영, 박인비는 불참한다. 이외 세계 '톱10' 선수로는 4위 넬리 코르다(미국), 5위 대니엘 강(미국), 6위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참가한다.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 가비 로페스(멕시코)는 2연패에 도전한다. 그는 지난해 대회에서 1박 2일에 걸친 7차 연장전 끝에 우승했다.'다이아몬드 챔피언스'는 스포츠 스타를 비롯한 유명 인사들이 LPGA 투어 선수들과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LPGA 투어 통산 72승을 기록한 여자 골프의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유명인 100인 부문에 참가한다. 그가 LPGA 투어 공식 대회에 모습을 보인 건 2008년 은퇴 뒤 처음이다.소렌스탐은 참가 소감 인터뷰에서 "은퇴 후 결혼해 엄마가 됐고 재단을 설립하는 등 많은 사업을 벌였다"며 "아들과 골프를 치면서 골프에 대한 열정의 불꽃이 살아났다"고 말했다.소렌스탐은 아마추어지만 남성들과 대결한다. 특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명투수 출신 존 스몰츠와의 대결이 관심을 끈다. 앞서 두 대회에서 스몰츠가 우승했다. 그는 올해 3연패를 노린다. 소렌스탐은 "스몰츠는 탄도 높고 스핀이 많이 걸리는 샷을 구사한다. 티샷을 300야드 넘게 날려, 나하고 티샷 거리가 아마 70야드 차이 날 것이다. 이기기 힘들 것이다"고 전망했다.한편,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최연소 우승 기록 보유자인 김주형(19)이 올 시즌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다. 김주형은 21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에서 열리는 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에 스폰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참가한다.지난해 7월 그는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 오픈에서 우승해, 투어 사상 프로 선수 최연소 우승(18세 21일) 기록을 세웠다.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는 컷 탈락했지만 지난해 9∼10월에 열린 세이프웨이 오픈,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 등 PGA 투어 대회에 출전해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 공동 33위에 올랐다.2019년 11월 아시안투어 파나소닉 오픈을 제패했던 김주형은 현재 세계 랭킹 154위이다. 올해 초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이 선정한 '2021년 기대되는 남자 골퍼 10명'에 이름을 올렸다.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는 임성재, 안병훈, 김시우, 강성훈, 이경훈, 노승열 등 한국 선수 7명도 참가한다. 지난 18일 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투어 통산 5승을 따낸 교포 선수 케빈 나도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전대식 기자 pro@busan.com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