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부마항쟁 기념일 10월 16일 합의 환영한다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사설] 부마항쟁 기념일 10월 16일 합의 환영한다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이 '10월 16일'로 합의돼 공식 추진된다. 그동안 항쟁 기념일을 두고 10월 16일과 18일로 의견 차이를 보이던 부산과 창원(마산) 두 도시 간 합의점이 마침내 찾아진 것이다. 이로써 4월혁명, 5·18민중항쟁, 6월항쟁 등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 중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못한 부마항쟁의 국가기념일 추진에도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늦은 감이 있지만 크게 환영한다.

부마항쟁은 1979년 10월 16일부터 20일까지 부산과 마산·창원 등 경남 일원에서 유신체제에 대항해 벌인 최초의 대규모 시민항쟁으로 유신정권에 중대한 타격을 주었다. 하지만 내년이면 40주년을 맞는 부마항쟁은 다른 민주항쟁과 달리 아직 국가기념일조차 지정돼 있지 않은 데다 제대로 된 평가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 올 8월 발기인 대회를 열고 부마민주항쟁재단 설립을 공식화한 만큼 재단이 국가기념일 제정에 중심 역할을 해야 한다. 내달 중으로 꾸려질 부마항쟁기념일범국민추진위원회(가칭)는 부마항쟁 정신을 알리고 전 국민적 뜻을 모으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부마항쟁의 역사적 의의를 오늘에 되살려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부마항쟁 정신의 계승이 부산·경남 사람들만의 몫은 결코 아니다. 4·19처럼 시민이 독재정권을 끌어내리진 못했지만 부마항쟁이 애초 목표로 했던 독재정권 타도와 민주주의 쟁취 열망이 1980년 5월 광주를 거쳐 1987년 6월로 이어지면서 마침내 우리 역사에서 군부독재를 종식시킬 수 있었던 첫걸음이었음을 간과해서 안 된다.

특별법에 따라 3년 동안 진행된 정부 차원의 첫 공식 조사는 이에 부응하지 못했다. 철저한 진상 규명이 되지 않는다면 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은 물론이고 부마정신도 축소될 수밖에 없다. 부마항쟁이 대한민국 역사에서, 사람이 살 만한 세상을 만드는 데 얼마나 큰 역할을 했는지 미래 세대들도 알 수 있도록 국가기념일 제정과 진상 규명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다.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