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 여론양극화? 양극단 SNS 활동 늘었기 때문”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한국사회 여론양극화? 양극단 SNS 활동 늘었기 때문”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세종시에 위치한 한국개발연구원(KDI). 세종시에 위치한 한국개발연구원(KDI).

우리나라에서 여론 양극화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실제론 양극화가 진행된 것이 아니고 이념상 양극단에 있는 사람들이 현실정치와 SNS여론형성 활동에 적극 참여했기 때문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의 여론양극화 양상과 기제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KDI는 “한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룬 우수사례로 손꼽히지만, 최근 몇 년 사이 진보와 보수 진영 간 갈등이 심화돼 여론양극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라며 “정확한 정보에 근거한 합리적인 토론이 필요한데도 여론 지형이 양극화돼 의사결정에서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갈등이 심화된다”고 말했다.

또 KDI는 “정치인들이 개별 사안의 합리성이나 타당성보다는 진영 논리에 기초해 본인의 입장을 정하고 정치적 투쟁을 할 경우 민주주의 체제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할 우려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보고서는 일반 국민들의 양극화 현상에 초점을 맞춰 실제로 양극화 현상이 심해졌는지 등을 진단했다.

이를 위해 세계가치관조사와 한국종합사회조사 자료를 이용해 유권자의 이념성향 분포를 분석한 결과, 여론양극화가 진행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완전 중립 입장을 기준으로 이념 성향이나 의견의 격차가 벌어지는 현상은 없었다”며 “다만, 이념 성향 분포상 양극단에 있는 사람들이 2014년에서 2018년 사이에 현실정치와 온라인의 여론형성 활동에 적극 참여했다”고 말했다.

2018년 12월 일반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이념 성향이나 의견의 격차에 따른 여론양극화 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응답자 스스로 평가한 자신의 이념 성향에서 ‘중도(5점)’는 45%였고 양극단인 ‘매우 진보(0점)’와 ‘매우 보수(10점)’는 각각 3%도 되지 않았다는 것.


그런데 인터넷 미디어(SNS와 온라인 뉴스매체)가 여론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인터넷 미디어가 사용하는 표현은 편향성이 높으며 이용자의 이념 성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고서는 “SNS에 노출된 이용자는 더 진보적인 방향으로, 인터넷 뉴스매체에 노출된 이용자는 더 보수적인 방향으로 이념 성향이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정치인이 극단적 지지자에게 의존하지 말고 전체 유권자의 입장을 종합적으로 대변할 수 있도록 선거와 정치자금 모금 방식을 개선하고 사표방지를 위해 유권자가 선호하는 순서대로 후보자를 표기하는 즉석 결선투표제의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