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장 김원웅 ‘친일 청산’ 기념사 놓고 다시 불붙은 이념 논쟁

이은철 기자 euncheol@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광복회장 김원웅 ‘친일 청산’ 기념사 놓고 다시 불붙은 이념 논쟁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장에 입장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원웅(오른쪽) 광복회장. 연합뉴스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장에 입장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원웅(오른쪽) 광복회장. 연합뉴스

해방의 기쁨으로 하나가 돼야 할 광복절이 정쟁으로 인해 분열과 갈등으로 얼룩졌다. 김원웅 광복회장의 ‘친일 청산’ 기념사를 둘러싼 여야 갈등은 16일에도 계속됐다.

시작은 김 회장이 지난 15일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의 호칭을 뺀 채 ‘이승만’이라 지칭함과 동시에 “친일파와 결탁했다”고 주장하면서다. 그는 이승만 전 대통령에 이어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에 대해서도 ‘민족반역자’로 지칭하며, 애국가를 ‘민족반역자가 작곡한 노래’라고 말했다. 특히 김 회장은 국립현충원에 친일 군인을 비롯한 반민족 인사 69명이 안장돼 있다면서 이들의 묘 이장을 골자로 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말해 친일파 파묘 논란을 재점화했다.


김 “이승만, 친일파와 결탁” 주장

현충원 친일 군인 등 파묘 요구도

통합, 사퇴 요구… 민주, 옹호 나서

반기문-윤건영 ‘정치 논쟁’ 벌여


김 회장의 기념사는 이날 전국 각지에서 열리는 광복절 기념식에서 대독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사실이 전해지면서 일부 권역에서는 현지 지부의 재량으로 즉석에서 수정되기도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기존에 준비해 왔던 축사 대신 현장에서 즉석으로 반박 연설에 나서기도 했다.

통합당은 16일 김 회장을 “무도하다”고 평가하면서 사퇴를 요구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그가 언급한 내용이 국민화합을 선도하는지, 회원들의 뜻을 대표하는지 지극히 의심스럽다”며 “대한민국 독립운동 정신의 본산을 사유화하는 김 회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통합당 의원들도 가세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을 이간질하는 것이 바로 매국행위”라며 “광복의 벅찬 감격마저도 편 나누어 찢어발기고, 증오하고, 저주하는 기념식이 왜 필요하냐”고 날을 세웠다. 허은아 의원도 “반일 친북, 반미 친문의 김원웅 회장은 파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김 회장 옹호에 나섰다. 민주당 박재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회장의 ‘친일인사 파묘’ 주장을 비판한 원 지사에게 “부끄럽고 가슴 아픈 역사 인식”이라며 “스스로 선택해서 동족을 학살하고 구속, 억압한 사람은 친일파임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개호 의원 역시 “김 회장은 왜놈들과 피 흘리며 싸운 아버지를 가졌다”며 “친일을 한 자와 친일을 비호한 자들에 대해선 무슨 말이든 할 자격이 있다”고 옹호했다.

아울러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까지 제75주년 광복절 성명을 통해 정치권 논쟁에 참여했다. 반 전 총장은 성명에서 “세계적인 안목보다, 이념편향·진영중심의 국정운영으로 정부에 대한 불신이 누적적으로 쌓였다”면서 “이에 따른 국민적 분열과 사회갈등이 국력을 하나로 모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문재인 정부를 정면 비판한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정치적 목적을 뒤에 숨긴 발언들은 오히려 반 총장님이 말씀하신 ‘국민적 분열과 사회적 갈등’을 부추길 뿐”이라며 맞받아쳤다.

이처럼 광복절 75주년 기념일이 정치권 인사들의 비난과 정쟁으로 얼룩지자 이념 논쟁을 멈춰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김원웅 씨의 도발적 발언은 다분히 정치적이다. 역사와 보훈의 문제에 정략적으로 접근하는 그 경박함이야말로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해 제일 먼저 척결해야 할 구태”라고 지적함과 동시에 통합당을 향해서도 “이승만이 국부라고 광복절에 건국절 데모를 하는 국가주의 변태들과, 5·18 광주에서도 불렀던 애국가까지 청산하자고 주장하는 민족주의 변태들의 싸움. 둘 다 청산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은철 기자 euncheol@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