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4억 車 가져와"→자해소동→인스타그램 사진 삭제

박정미 부산닷컴 기자 like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황하나, "4억 車 가져와"→자해소동→인스타그램 사진 삭제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 연합뉴스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 연합뉴스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이었던 황하나 씨가 자해 소동을 일으켰다.

황 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XXX 전화해라 XXX”라는 글과 함께 팔목에 상처를 내 피가 흥건한 바닥 사진을 올렸다. 이어 “나이 먹고 이런 거 유치해서 안 하는데 편집하고 말 바꾸고, 일단 다 용서할 테니까 4억짜리 차 훔쳐 간 거 가져와라”고 분노했다.

이와 함께 현재 교제 중인 남자친구와의 대화 영상도 올렸다. 황 씨가 혀가 꼬인 상태에서 “모든 건 누가 시켰어?”라고 따지자 상의를 탈의한 남자친구는 한 남성의 이름을 언급했다.

논란이 되자 황 씨는 상처 난 손목 사진을 삭제한 후 “힘들었는데 오해는 오해고 저는 해명 안 해요. 말하고픈 거도 안 할 거고 입 다물고 귀 닫을 거예요! 몰아가지만 말아주세요. 저도 힘들고 지쳐서”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그는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 씨는 과거 가수 박유천의 여자친구로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두 사람은 2017년 결혼까지 발표했지만 2018년 결별했다. 헤어진 후에도 두 사람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7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아 재판을 받았다.

박유천과 황 씨는 각각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항소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박정미 부산닷컴 기자 likepea@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