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김영춘까지 나섰지만 아직은…

한국지방신문협회 4·7 보궐선거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김영춘까지 나섰지만 아직은…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왼쪽부터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최지은 민주당 국제대변인. 왼쪽부터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최지은 민주당 국제대변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의 최근 흐름은 김영춘 전 국회 사무총장 강세와 함께 ‘적합 후보가 없다’는 응답이 40%를 넘는다는 추세로 요약된다. 김해영 전 최고위원 불출마 이후 김 전 총장을 위협할 수 있는 경쟁 상대가 아직 떠오르지 않는 상황과 후보가 쏟아지고 있는 국민의힘과 달리 예비후보가 31일 현재 한 명도 없이 상대적으로 ‘조용한’ 민주당 분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총장 ‘안정적 독주’지만

‘적합후보 없다’ 42.7%…‘답답’

조사후보들 적합도 합 30%대

‘역동적 바람’ 불어와야 ‘승산’

다른 후보들 출마 시점 등 변수



한국지방신문협회(이하 한신협)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26~2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이런 추세는 확인된다. ‘민주당에서 후보가 나온다면 누가 적합하냐’고 물었는데 김영춘 전 총장이 15.7% 지지를 받아 선두에 올랐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6.3%, 최지은 민주당 국제대변인 5.0%, 박인영 전 부산시의회 의장 3.6% 순이었다.

김 전 총장의 안정적인 ‘독주’ 체제로 볼 수 있지만, 4명 후보 적합도 합이 30.6%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선거가 본격화되면 구도가 크게 요동칠 수 있는 여지가 비친다. 물론 조사 시기가 김 전 총장이 직을 사퇴하고 사실상 부산시장 레이스에 뛰어든 28일 이전이라 소위 ‘컨벤션 효과’는 반영되지 않은 결과여서 1월 중순께 김 전 총장이 공식 출마를 선언한 이후 여론 지형도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변 권한대행 등 다른 후보들의 공식 출마 여부와 시점도 여론을 흔들 수 있다.

다만 민주당 안팎의 우려는 적합 후보가 ‘없다’는 응답이 42.7%를 기록했고, 잘 모름(15.1%), 기타 인물(11.5%) 이라는 답을 더할 경우 70%에 육박한다는 사실이다. 해당 응답에는 국민의힘 지지자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민주당 지지자 사이에서도 적합 후보를 찾지 못하는 비율이 낮지 않다. 최근의 조사 상당수가 비슷한 경향을 보인다.

먼저 민주당 지지층의 후보 적합도는 김영춘 38.1%, 최지은 13.0%, 변성완 10.8%, 박인영 4.5% 순으로 나타났다. 김 전 총장 대세론이 굳어지는 셈이다. 민주당은 현재 당헌·당규에 따라 권리당원 50%, 일반시민 50% 비율로 경선 여론조사를 진행할 공산이 큰데 전체 여론에 이어 ‘당심’에서 확고한 1위를 차지한 김 전 총장 후보 선출 가능성은 더욱 높아지기 때문이다.

문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적합 후보가 없다는 응답이 14.3%를 기록했고, 기타 인물(7.7%)과 잘 모름(11.7%) 응답도 상당하다는 것이다. 이들 응답의 합은 33.7%로 김 전 총장 지지율(38.1%)과 오차 범위(±3.1%P) 내에 존재한다. 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아직 확실한 1위 후보를 정하지 못한 비율이 상당하다는 의미다.

역설적으로 이렇듯 지지 후보에 대한 변동성이 큰 상황은 당내 선거 경쟁이 구체화되고 여론의 관심이 커질 경우 특정 후보에 대한 이른바 ‘바람’이 불 수 있다는 데이터로도 보인다. 변동성이 역동성으로 이어지고, 확실성으로 반영되는 긍정적인 상황이다. 반대로 내년 4월까지 역동성을 끌어내지 못한다면 ‘무기력하게’ 선거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뜻이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한신협 4·7 재보궐선거 여론조사 어떻게 했나

본 여론조사는 한국지방신문협회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조원씨앤아이에서 이달 26~27일 이틀 동안 부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2만 196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응답한 1003명(응답률 4.6%)을 대상으로 조사(서울시장 조사는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 대상)했다. 두 지역 모두 무선 ARS 100% 비율로 조사했으며 통신사에서 제공받은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 무작위 추출해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조사결과는 지난달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림가중)를 부여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