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여권 박영선·야권 안철수, 각각 오차범위 밖 선두

한신협 여론조사

이은철 기자 euncheol@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여권 박영선·야권 안철수, 각각 오차범위 밖 선두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왼쪽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왼쪽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4·7 보궐선거를 3개월 앞두고 진행된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여권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야권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오차범위 밖에서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31일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 박 장관 선택

추미애, 박주민, 우상호 추격 중

국민의힘 지지층도 안 대표 지지

나경원, 금태섭, 조은희 뒤이어


한국지방신문협회(부산일보·경인일보·강원일보·경남신문·광주일보·대전일보·매일신문·전북일보)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2일간 서울의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P)) 여권에서는 박 장관이 17.9%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6%로 뒤를 이었으며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6.9%, 우상호 의원은 6.0%로 집계됐다.

특히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이들 중 39.3%가 박 장관을 선택해 기존 선거에 적용됐던 경선룰인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국민 여론조사 50%’ 적용 시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범야권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안 대표가 28.5%를 기록하며 ‘1강 체제’를 견고히 했다. 안 대표와 선두권 경쟁을 벌였던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11.7%를 기록하는 데 그쳤으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 11.6%,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6.0%, 조은희 서초구청장 5.9%, 이혜훈 전 의원 3.6%, 김선동 전 국민의힘 사무총장 2.7% 순이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 지지자들로부터도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37.3%가 안 대표를 선택했다. 나 전 의원은 26.7%, 오 전 시장은 18.1%에 그쳤다. 이처럼 안 대표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경쟁력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당초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가 확정한 본경선룰 ‘책임당원 20%, 일반시민 80%’을 적용하더라도 다른 범야권 후보들에 비해 불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본 여론조사는 한국지방신문협회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조원씨앤아이에서 이달 26~27일 이틀 동안 부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2만 196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응답한 1003명(응답률 4.6%)을 대상으로 조사(서울시장 조사는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 대상)했다. 두 지역 모두 무선 100% 비율로 조사했으며 통신사에서 제공받은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 무작위 추출해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조사결과는 지난달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림가중)를 부여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은철 기자 euncheol@busan.com


한신협 4·7 재보궐선거 여론조사 어떻게 했나

본 여론조사는 한국지방신문협회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조원씨앤아이에서 이달 26~27일 이틀 동안 부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2만 1967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응답한 1003명(응답률 4.6%)을 대상으로 조사(서울시장 조사는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 대상)했다. 두 지역 모두 무선 ARS 100% 비율로 조사했으며 통신사에서 제공받은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성·연령·지역별 비례할당 무작위 추출해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조사결과는 지난달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기준 성별·연령별·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림가중)를 부여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