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째 FA' 김재호, 3년 25억 두산 잔류…이용찬·유희관 남았다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2번째 FA' 김재호, 3년 25억 두산 잔류…이용찬·유희관 남았다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김재호가 8일 서울시 잠실구장 내 두산 베어스 사무실에서 FA 잔류 계약을 한 뒤, 전풍 대표이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호가 8일 서울시 잠실구장 내 두산 베어스 사무실에서 FA 잔류 계약을 한 뒤, 전풍 대표이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베테랑 내야수 중 한 명인 김재호(36)가 두 번째 자유계약선수(FA) 계약도 두산 베어스와 체결하며 원소속팀에 잔류했다.


두산 베어스 구단은 8일 "김재호와 3년간 총 25억원에 FA 계약을 마쳤다"며 "계약 조건은 계약금 9억원, 3년 연봉 총액은 16억원이다"라고 밝혔다. 2004년 1차 지명으로 두산에 입단한 김재호는 2016년 12월 개인 첫 FA 자격을 얻은 뒤 4년간 50억원에 두산과 계약했다. 이후 4시즌 동안 472경기에 출전해 주전 유격수로서 안정적인 수비로 두산의 내야진을 이끌면서 타율 0.290, 출루율 0.376으로 활약했다.


2023년까지 두산에서 뛰게 된 김재호는 "두 번째 FA 계약도 두산과 하게 돼 기쁘다. 후배들을 잘 이끌겠다"며 "유니폼을 벗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 신인의 마음으로 뛰겠다"고 밝혔다. 이번 FA 시장에 7명이 나온 두산은 오재일(삼성)과 최주환(SK)이 팀을 떠났지만, 내야수 허경민(7년간 85억원), 외야수 정수빈(6년간 56억원)에 이어 김재호와 잔류 계약을 했다. 두산은 남은 FA 투수 이용찬, 유희관과도 계속 협상을 이어간다.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