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5.5%-윤석열 23.8% ‘양강’…이낙연은 14.1% 오차 밖 3위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이재명 25.5%-윤석열 23.8% ‘양강’…이낙연은 14.1% 오차 밖 3위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연합뉴스 연합뉴스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양강’ 구도를 이루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차범위 밖에서 3위로 뒤처진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9∼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한 결과, 이 지사는 25.5%, 윤 총장은 23.8%를 얻었다. 두 사람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7%포인트다.

반면 한때 1위를 달렸던 이낙연 대표의 선호도는 14.1%로 떨어졌다. ‘사면론’ 논란의 내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형국이다. 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7.4%, 무소속 홍준표 의원 5.9%, 정세균 국무총리 3.4% 순으로 나타났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양강’ 구도를 이루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차범위 밖에서 3위로 뒤처진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한길리서치 제공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양강’ 구도를 이루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오차범위 밖에서 3위로 뒤처진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한길리서치 제공

지역별로 보면 이 지사는 인천·경기에서 35.7%의 지지를 받아 윤 총장(20.1%), 이 대표(12.9%)를 넉넉하게 앞섰고, 윤 총장은 서울에서 24.3%로 이 지사(20.0%), 이 대표(15.6%)를 제쳤다.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에서도 각각 30.4%, 30.7%를 얻어 선두에 섰다.

이 대표는 핵심 기반인 호남권에서도 29.7%로 이 지사(25.3%)에 오차범위 내로 따라잡혔다.

범여권 주자간 경쟁에서는 이 지사가 28.2%, 이 대표가 15.3%로 역시 이 지사가 앞섰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4.2%, 정의당 심상정 의원 2.9% 순이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이 지사가 23.5%의 지지를 얻어 11.5%인 이 대표를 크게 앞섰다.

범야권에서는 윤 총장이 22.3%,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0.6%,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7.7%를 얻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윤 총장이 27.4%, 홍 의원 10.3%, 안 대표 9.4% 순이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0.7%, 부정평가는 56.9%로 나타났다. 부산·울산·경남의 경우 긍정평가는 35.7%, 부정평가는 62.9%였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4.9%, 국민의힘 22.6%, 정의당 5.0%, 국민의당 4.4% 순이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민의힘 35.0%, 민주당 27.6%, 정의당 5.6%, 국민의당 3.6% 순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하면 된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