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국인 입국 사실상 전면 중단

코로나 확산에 14일부터 시행
긴급사태 선포 지역도 7곳 추가

윤여진 기자 onlype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日,외국인 입국 사실상 전면 중단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3일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일본은 이날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고 공영방송 NHK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발효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아직 꺾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13일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일본은 이날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고 공영방송 NHK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발효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아직 꺾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속화되면서 일본 정부가 사실상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13일 니케이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에 대해 이른바 ‘비즈니스 트랙’ 왕래를 허용하는 등 예외 조치를 인정했으나 14일 0시부터 중단하기로 했다. 이미 비자를 발급받은 경우에는 21일 0시까지만 일본 입국이 허용된다. 한일 외교 소식통은 또 비즈니스 트랙과 더불어 장기 체류자에게 적용되는 이른바 ‘레지던스 트랙’도 함께 중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친족의 장례나 출산 등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외국인의 일본 입국이 전면적으로 제한된다고 NHK는 전했다.


이들 조치는 긴급사태가 해제되는 다음달 7일까지 적용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또 긴급 사태 선포지역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오는 오사카와 교토, 효고, 아이치, 기후, 도치기, 후쿠오카 등 7개 광역지역에 대해 긴급사태 추가 발령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긴급사태 적용 지역은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1개 광역지역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렇게 긴급사태 선포지역이 확대된 것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지역 970명을 포함해 4539명으로 집계됐다.

도쿄 등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가 결정된 지난 7일부터 사흘 연속으로 7000명대를 보이다 10일 6000명대로 내려간 뒤 11∼12일 이틀째 4000명대로 떨어졌다. 그러나 주말 검사 건수가 줄어 확진자도 적게 나오는 경향을 보이는 화요일 기준으로는 1주 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윤여진 기자·일부연합뉴스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