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우리부터” 백신 로비전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접종 우리부터” 백신 로비전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상당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전달체계 준비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2일 오후 충북 청주시 상당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전달체계 준비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정부가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 기준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 산하 기관·협회들이 백신 선점을 위해 질병관리청을 상대로 치열한 물밑 작업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13일 질병관리청에서 제출받은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대상 요청 현황’에 따르면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을 비롯해 국가보훈처, 국민연금공단, 대한치과의사협회, 법무부, 병무청, 해양수산부, 서울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등 17개 기관·협회가 “우리가 백신을 먼저 맞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항운노조 “수출 필수 인력이라”

한수원 “재난 상황 방지 위해”

정부기관 17곳 백신 선점 요구


가장 발 빠르게 움직인 쪽은 해운 관련 기관·노조였다.

한국노총 산하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은 지난해 12월 질병관리청에 '백신 우선 접종'을 요청하며 “국가 수출입 물자 수송에 필수 인력”이라는 이유를 내세웠다. 노조는 조합원 총 2만 160명(항만 1만 2076명, 창고 물류 4019명, 시장 물류 3726명, 철도 339명)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을 요구했다.

주무부처인 해수부 역시 항만 근로자 6만 7560명, 선원 7021명에 대한 우선 접종을 언급하며 “외국인 선원과 접촉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수원은 지난 7일 전국 원자력발전소에서 근무하는 운전원, 정비원, 의료지원팀 근무자 등 최대 약 5000명에 대한 우선 접종을 요청했다. 한수원은 “이들은 국내 전력 공급을 담당하고 있는 원자력발전소의 필수 인력으로, 블랙아웃(blackout·대정전) 등 재난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경찰청 산하 도로교통공단은 서울 강남운전면허시험장 등 전국 시험장 27곳에서 근무하는 직원 총 1165명에 대한 우선 접종을 요구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지난해만 총 573만 1973건의 대면 업무(운전면허시험, 면허발급, 면허갱신 등)를 처리했다”며 “근무자들이 항상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우선 접종 대상자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치과에선 비말(침방울) 발생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치과의사 등은 감염 고위험군”이라는 이유를 내세웠다.

질병관리청은 쇄도하는 백신 민원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백신 접종 권장 대상과 관련해서는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칠 예정이며, 민원에 따라 그 결과가 좌지우지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백신 수량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백신 우선 접종 순서에 대한 문제는 국민들께 매우 민감한 사안일 수 있다"며 "정부는 객관적·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국민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공정한 우선순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현수 기자 songh@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