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없는 일상 언제쯤… 정부 “11월 집단면역 형성”

김백상 기자 k103@busan.com , 김길수 기자 kks66@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마스크 없는 일상 언제쯤… 정부 “11월 집단면역 형성”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다음 달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11월께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조심스레 기대된다.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델타플렉스 내 지식산업센터에서 기업 근로자들이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 달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11월께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조심스레 기대된다.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델타플렉스 내 지식산업센터에서 기업 근로자들이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계약과 접종에 대한 정부의 계획이 잇달아 공개되면서 집단면역 형성에 대한 기대감이 조심스레 올라가고 있다. 하지만 집단면역 형성까지는 다양한 변수가 있는 데다 접종도 단계별로 이뤄지기 때문에 올해 안에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1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바이러스 활동성이 좋아지는 시기 직전인 올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정부 계획대로라면 이르면 다음 달부터 50세 이상 성인, 의료진, 공공서비스 종사자 등 우선접종 권장 대상에 대한 접종이 시작된다. 이들은 3200만~3600만 명 정도로 추산되며 3분기까지 우선접종 권장 대상자에 대한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목표다. 이들은 전체 인구의 61~69%가량 된다.


우선 접종 최대 3600만 명

내달 시작 3분기 완료 목표

운송 등 세부계획 미정 속

부작용 우려 등 접종률 ‘변수’


전문가들은 통상 인구의 60~70% 이상 백신 접종이 완료되면 집단면역 형성의 조건이 갖추어졌다고 본다. 따라서 우선접종 권장 대상에 접종만 원활히 이뤄져도 집단면역에 상당히 근접한 상황까지 갈 수 있다. 여기에 3분기부터 18세 성인들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면 11월 내 집단면역이 이뤄져 '마스크 없는 일상'을 기대해 볼 수도 있다.

하지만 변수도 많아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5600만 명 분량에 대한 국내 도입 계약을 완료한 상태라 큰 이변이 없는 한 안정적인 물량 공급은 가능하다. 다만 국내 도입 뒤 지역별 공급과 운송, 접종 방식 등에 대한 세부 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며, 실제 접종 과정에서 돌발상황 등이 생겨 접종이 늦어질 여지도 있다.

접종률도 관건이다. 접종을 강제할 수 없기 때문에 우선접종 권장 대상 대부분이 백신을 맞는다는 보장이 없다. 일부 부작용에 대한 불안감이 조성될 경우 접종률이 급격히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백신 효과 등은 개인마다 편차가 있고 실제로 아직 백신을 통한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 사례가 없다는 것도 접종에 따른 결과 예측을 어렵게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8일 국회 긴급현안질문에서 “집단면역은 국민의 60~70% 접종으로 본다. 다른 전문가들은 그것보다 높은 수준이 필요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한다”며 “집단면역 확보를 위해서는 여러 요소가 필요하며 백신 확보와 백신 접종 체계 마련, 국민의 백신 수용성이 관건”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부산시는 13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2명이 나와 누적 환자는 225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4명은 진주국제기도원 방문자로, 관련 누적 확진자는 9명이 되었다. 수영구의 소규모 교회에서도 비대면 예배를 준비하던 중 집단감염이 이뤄져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부산진구 사무실에서도 1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누적 환자가 5명이 되었다. 부산항 신감만부두 항운노조 조합원 4명도 전수 조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감만부두 관련 확진자는 5명이다. 강서구 대안학교에서도 소속 강사와 학생 등 3명이 자가격리 중 추가로 확진돼 관련 누적 확진자가 12명이 되었다.

경남에서도 이날 23명(창원 교회 관련 5명, 진주 기도원 관련 4명, 상주 열방센터 관련 1명 등), 울산에선 6명(진주 기도원 관련 1명 등)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진주 기도원 관련 누적 확진자는 경남 61명, 울산 2명으로 늘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한 진주시는 집합 금지·제한 업소에 대해 24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김백상·김길수 기자 k103@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