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표단 빈손 귀국… 이란 억류 장기화 우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정부 대표단 빈손 귀국… 이란 억류 장기화 우려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이란에 억류된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위해 테헤란을 방문, 카말 하르라지 외교정책전략위원회 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이란에 억류된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위해 테헤란을 방문, 카말 하르라지 외교정책전략위원회 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란에 억류된 선원과 선박의 조기 석방을 교섭하기 위해 이란으로 갔던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정부 대표단이 입장차만 확인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외교부는 13일 “금번 방문을 토대로 이란과 선박 억류 해제를 위한 논의를 지속하는 한편 우리 선원들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최 차관은 이달 10일부터 12일까지 이란에서 각계 지도층 인사들을 만나 선박 억류 사건과 동결자금 문제 등을 협의했지만, 이란 측의 진전된 입장을 확인하지 못한 셈이다.

대신 최 차관은 억류 일주일 이상이 지났는데도 이란 측이 해양 오염에 대한 일말의 증거를 제시하지 않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이란 측이 납득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고 신속한 절차를 통해 억류를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이란 측은 억류는 해양 오염과 관련된 기술적인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공정하고 신속한 사법 절차의 진행과 선원들에 대한 인도적 대우, 영사접견 보장 등만 약속했다. 민지형 기자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