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정진석, 안철수 두고 신경전

김, 3자 구도 되더라도 승리
정, 서울시장 보선 단일화 필요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김종인·정진석, 안철수 두고 신경전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진석 당 공천관리위원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를 둘러싼 신경전을 연일 벌이고 있다.


정진석 위원장은 13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안 대표와의 보수 야권 후보단일화를 위해 주장했던 ‘당 대 당 통합론’을 부인, 안 대표의 입당을 요구했다. 앞서 정 위원장은 지난 7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두 당의 통합이 후보 단일화에 우선해야 한다. 선 통합, 후 단일화가 해답”이라고 밝혔는데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정 위원장은 대신 “김종인 위원장도 안 대표에 입당을 권유하고, 입당을 통해 범야권 단일 후보 경선에 참여해 달라고 제안했다. 저도 안 대표 입당을 권유하고 있고 우리 당 많은 후보와 당원도 같은 생각”이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이 “콩가루 집안이냐”며 ‘당 대 당 통합’으로 해석된 정 위원장 발언을 크게 비판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비친다.

하지만 당 안팎에선 정 위원장의 안 대표에 대한 시선이 여전히 김 위원장과 다소 결이 다르다는 분석을 한다. 김 위원장은 ‘단일화 없이’ 3자 구도의 서울시장 선거가 치러져도 국민의힘이 이길 수 있다는 입장인 반면, 정 위원장은 단일화를 보선 승리 필요조건으로 여기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정 위원장은 이날 강연에서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범야권 후보 단일화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며 “이것이야말로 국민의 명령”이라고 거듭 안 대표에 대한 강한 구애 의지를 강조했다. 민지형 기자 oasis@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