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호남 의원마저 이재명 지지, 지지율도 추락… ‘위기의 이낙연’

‘사면론’ 국면 전환 안간힘
정책 어젠다 조만간 발표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텃밭’ 호남 의원마저 이재명 지지, 지지율도 추락… ‘위기의 이낙연’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연초 제기한 ‘사면론’의 후폭풍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총선까지만 해도 여야 대선주자 중 40%의 지지율로 ‘1강’을 달리던 이 대표의 지지율은 점점 빠지기 시작해 13일에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에 밀려 오차범위 밖 3위로 내려앉았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9∼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한 결과, 이 지사가 25.5%, 윤 총장은 23.8%로 ‘양강’을 형성했고, 이 대표는 14.1%로 두 사람보다 한참 처졌다.

특히 핵심 기반인 호남권에서 이 대표(29.7%)와 이 지사(25.3%)의 지지율이 엇비슷하게 나온 건 이 대표에게 뼈아픈 대목이다. 이 대표가 가덕신공항을 전폭 지원하면서 공을 들인 부산·울산·경남 역시 이 지사가 23.5%로 11.5%인 이 대표를 크게 앞섰다.

지난해 8월 당 대표가 된 이후 지지율 정체 현상을 겪던 이 대표가 “국민 통합을 위한 오랜 충정”이라며 연초에 던진 전직 대통령 사면론의 역풍을 정면으로 맞은 형국이다. 급기야 광주를 지역구로 둔 문재인 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의 민형배(광산을) 의원은 전날 “(사면론을 계기로)대선주자로서 (이 대표의)가능성이나 기대에 대한 미련을 버렸다”며 호남 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이 지사 지지를 공개 선언해 당내 파장을 일으켰다. 이와 관련,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면과 관련,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사실상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위기 국면이 심화되자 이 대표는 최근 자문그룹을 대거 확대하고, ‘신복지체계’라는 정책 어젠다를 조만간 발표키로 하는 등 국면 전환에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전창훈 기자 jch@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