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인구 8%가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부산 ‘코로나 직격탄’] 중산층의 빈곤층 추락

안준영 기자 jyou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부산 인구 8%가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가 휩쓴 지난해 부산의 기초수급자 증가율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고용복지플러스센터가 실업급여 신청자들로 붐비고 있다. 정종회 기자 jjh@ 코로나19가 휩쓴 지난해 부산의 기초수급자 증가율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13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고용복지플러스센터가 실업급여 신청자들로 붐비고 있다. 정종회 기자 jjh@

코로나19는 우리 사회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더 가혹하다. 코로나의 장기화로 중산층이 취약계층으로 추락하는 경우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양질의 일자리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고, 사회적 안전망이 촘촘히 짜여 있지 않은 도시일수록 코로나19의 그늘이 짙다.


지난해 2~12월 기초생활수급자

부산 증가율 0.66%P ‘전국 1위’

특히 원도심·서부산 크게 늘어

장년수당 등 연령별 지원책 필요


■부산 기초수급자 증가율 전국 1위


그런 측면에서 부산의 현실은 침울하다. 코로나가 본격화한 지난해 2~12월 전국 17개 시·도의 신규 기초생활보장수급자를 분석한 결과 부산의 증가율은 0.66%포인트(P)(2만 1434명)였다. 전국에서 가장 높다. 인천(0.64%P·1만 8341명), 광주(0.56%P·7664명), 울산(0.56%P·6078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전국 평균 증가율은 0.44%P였다.

지난달 기준으로 부산지역 기초생활보장수급자는 19만 6299명이다. 그 바로 위의 잠재적 빈곤층인 차상위계층은 8만 387명이다. 두 계층을 합하면 27만 6686명이 된다. 부산 인구의 8.16%다. 12명 중에 1명인 빈곤층인 셈이다.

2019년 12월의 비율이 7%인 것과 비교하면 1.16%P나 늘어난 수치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 기준이 완화하지 않는 한 이 같은 증가율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전국적으로 봐도 인구 대비 기초생활보장수급자 비율은 전북과 광주에 이어 전국에서 3번째로 높다.


■원도심·서부산이 먼저 무너졌다


부산에서도 코로나19의 영향은 지역별로 제각각이다. 노령인구와 취약계층이 많고, 산업 기반이 많이 무너져 내린 원도심과 서부산의 타격이 컸다.

코로나가 지역사회에 퍼지기 전인 지난해 2월과 지난달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의 증감률을 비교하면 중구(1%P·394명)가 가장 많이 늘었다. 이어 동구(0.99%P·930명), 서구(0.91%P·1001명), 사하구(0.91%P·2409명) 등이 뒤따랐다. 영도구, 북구, 부산진구, 연제구는 부산의 평균을 상회한 반면 강서구와 남구, 동래구, 수영구 등은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의 증가폭이 적었다.

특히 영도구와 동구는 코로나19로 인구 1만 명당 기초생활보장수급자가 각각 1037명과 1035명으로, 주민 10명 중 1명이 기초생활보장수급자로 전락했다. 사회복지연대 김경일 사무국장은 “우리 사회의 약한 고리들이 코로나 충격에 더 빠르고 더 크게 무너져 내렸다”며 “코로나 사태로 과거보다 촘촘한 사회안전망의 설계 필요성이 부각된다”고 말했다.


■장년수당 등 연령별 지원책 필요


도시의 중추와도 같은 존재인 장년층의 몰락 역시 대책이 시급하다. 특히 일용·임시직 등으로 생계를 꾸려 가던, 차상위계층보다 조금 나은 위치에 있던 장년층은 코로나 직격탄을 맞았다.

부산시의회 박민성 시의원은 “청년이나 노년에 대한 복지정책은 비교적 잘 갖춰지고 있지만, 장년층에 대한 안전망은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장년의 대부분이 가장임을 감안할 때 장년층의 몰락은 가족의 위기로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장년 취약계층에 대한 장년수당 등 지원책이 필요하고, 장년만큼 큰 피해를 본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도 집중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준영 기자 jyoung@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