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대통령 먼저’ 유승민에 정청래 “참 나쁜사람”…안철수 “제가 맞겠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백신, 대통령 먼저’ 유승민에 정청래 “참 나쁜사람”…안철수 “제가 맞겠다”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잃어버린 일상을 회복하려는 백신 접종 시작을 나흘 앞두고 정치권에서 때아닌 ‘백신 1호’ 설전이 벌어졌다.

집단 면역 형성을 위해 안전하게 접종 동의율을 높이는 방안을 고민해야 하는 여야가 되레 정치공학적인 계산을 내세워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지난 19일 ‘대통령이 백신을 제일 먼저 맞아야 한다’는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의 불필요한 발언으로 시작된 백신 접종 신경전은 22일까지 이어지며 감정적인 공방으로 격화되는 모습이다.

논란의 시작은 유 전 의원이다. 그는 19일 페이스북 접종 예정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불신을 없앨 수 있다”며 “26일부터 요양 시설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데, 일부 의료진들이 접종을 거부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말다툼을 하자 의원들이 말리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말다툼을 하자 의원들이 말리고 있다. 연합뉴스

유 전 의원이 백신에 대한 불신을 전제로 대통령을 끌어들이자 정청래 의원이 발끈했다. 그는 20일 페이스북에 “국가 원수가 실험대상인가”라며 “이는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고 유 전 의원을 겨냥했다.

정 의원은 “국가원수는 건강과 일정이 국가기밀이고 보안 사항”이라며 “초딩 얼라(초등학교 아이)보다 못한 헛소리로 칭얼대지 말라”고 했다. 그러면서 “먼저 맞으면 국민들 제쳐두고 특혜라고 주장하고, 사고라도 나면 고소해할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을 모욕하는 것은 대통령을 뽑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일부에서 유 전 의원을 거들었다. 국민의힘 전략실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1일 페이스북에 “정 의원은 아첨의 끝을 어디까지 보이려는 겁니까”라며 “민주주의 국가 지도자들이 백신의 안전성과 집단방역 의지를 국민에게 보여주고 안심시키기 위해 백신 접종을 앞다퉈 선도하고 있다”고 했다.

정 의원은 물러서지 않았다. 정 의원은 21일 밤 “유승민 씨가 대통령을 존경하고 걱정해서 백신 접종에 대통령을 끌어들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민 불안을 오히려 증폭시키는 무책임한 술수라 생각한다”고 거듭 썼다.

그러면서 “당신(유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대통령으로서 인정하고 존중한 적이 있었는가. 당신은 참 못나고 나쁜 사람이다”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방이 주목을 받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대표가 나섰다. 안 대표는 22일 당 회의에서 “정부가 허락한다면, 정치인이자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먼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그는“1차 백신 접종 대상자는 아니지만, 백신에 대한 불신,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면 먼저 맞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상쾌한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감철우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