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4차 재난지원금 20조 원 전후…3차 때보다 대상 늘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홍익표 “4차 재난지원금 20조 원 전후…3차 때보다 대상 늘려”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홍익표 정책위의장(오른쪽)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홍익표 정책위의장(오른쪽)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23일 4차 재난지원금의 규모와 관련해 “20조 원을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정청 협의를 통해) 빠르면 내일 오전이나 늦으면 내일 오후 늦게 결론이 나지 않을까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다만 “기정예산(이미 확정된 예산)까지 반영하는 것이므로 실제 추경 규모는 그것보다 작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금과 관련해선 “영업 제한이나 금지됐던 분들,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을 중심으로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는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며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반업종의 지원 기준선을 연 매출 ‘4억 원 이하’에서 ‘10억 원 이하’로 올리는 것과, 서비스업 지원 기준을 근로자 수 ‘5인 미만’에서 늘리는 방안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번 재난지원금에 특수고용·프리랜서·플랫폼 노동자 대상 지원금과 일자리 안정 예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예산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 무료 접종을 포함해 치료제까지도 무료로 접종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런 등등을 반영한 추가적인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소득하위 40%에 대해 지원금을 일괄 지급할 가능성에 대해선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 있는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민주당과 정부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코로나19 관련 의료·방역 종사자들을 위한 아이돌봄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정 협의에서 현장 의료 인력의 고충과 관련해 “코로나 사태로 근무시간이 늘어나고 근무의 무게가 커지는 것은 견디는데, 가장 어려운 것이 아이를 돌보는 것이라고 하더라”라며 “특히 (돌봄) 인력 확충 문제가 심각한데 정면으로 다룰 때가 됐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다음달부터 만 12세 이하 자녀가 있는 의료·방역 종사자들이 아이돌봄 서비스를 희망할 경우 서비스 비용의 60∼90%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의료·방역 업무의 특수성을 고려해 서비스 이용 시간도 제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상쾌한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감철우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