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 '빚투'에 가계 빚 1726조… 사상 최대치

김종열 기자 bell10@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영끌' '빚투'에 가계 빚 1726조… 사상 최대치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시내 한 은행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은행 대출 창구 모습. 연합뉴스

가계 빚이 사상 최대치를 다시 쓰며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고를 겪는 이들이 늘어난데다, 그 와중에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빚내서 투자)’ 열풍까지 겹친 탓이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 1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래 가장 큰 금액이다.

증가세도 가파르다. 지난해 3분기 말(1681조 8000억 원)에서 석달 만에 44조 2000억 원(2.6%)이 늘어났다. 이러한 증가폭은 2016년 4분기(46조 1000억 원), 2020년 3분기(44조 6000억 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큰 것이다. 년 단위로 보더라도 지난해 1년 동안 가계신용은 125조 8000억 원이 증가해, 2016년의 증가폭(139조 4000억 원) 이후 4년 만에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이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뺀 가계대출로만 보면, 4분기 말 현재 잔액은 1630조 2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역시 사상 최대 수준이다. 4분기 증가액(44조 5000억 원)도 2003년 통계가 시작된 이래 최대 수준이었다. 주택담보대출(잔액 910조 6000억 원)도 4분기에만 20조 2000억 원 불어났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719조 5000억 원)도 4분기에 24조 2000억 원 증가했다.

김종열 기자 bell10@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상쾌한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감철우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