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결국 삼성으로 트레이드…오재일은 KT로

변현철 기자 byunhc@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동갑내기 거포 1루수 교환
'박병호 방출 사태' 일단락
KT “왼손 거포 합류 환영”
삼성 “박, 홈 구장에 최적”

28일 삼성 라이온즈로 트레이드된 박병호. 연합뉴스 28일 삼성 라이온즈로 트레이드된 박병호. 연합뉴스




28일 KT 위즈로 트레이드된 오재일. 연합뉴스 28일 KT 위즈로 트레이드된 오재일. 연합뉴스

 프로야구 KT 위즈 1루수 박병호(37)와 삼성 라이온즈의 1루수 오재일(37)이 유니폼을 서로 바꿔입는다.

 두 구단은 28일 동갑내기 장타자인 두 선수를 맞바꾸는 1 대 1 트레이드를 전격으로 발표했다.

 박병호가 KT에 이적 요청을 한 지 하루 만이다.

 올 시즌 부진한 성적을 낸 박병호는 지난달 벤치 멤버로 밀리자 구단 관계자들을 찾아 출전 기회와 관련한 건의를 했고, 상황이 크게 달라지지 않자 구단에 방출(웨이버 공시)을 포함한 이적 요청을 했다.

 이 사실은 박병호가 허리 통증을 이유로 2군으로 내려간 26일 이후 이틀 만인 28일에 알려졌다.

 이강철 KT 감독도 “박병호가 자신을 방출시켜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KT는 박병호와 더는 함께 할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급하게 타 구단들과 트레이드 카드를 맞췄다.

 마침 삼성이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인 오재일을 트레이드 반대급부로 제안했고, 28일 경기 시작 직전 트레이드가 성사됐다.

 KT 구단 관계자는 “27일 오후 박병호를 만나 잔류를 설득했으나 선수의 뜻이 매우 완강했다”며 “박병호의 남은 선수 생활을 위해 이적을 추진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급하게 타 구단과 접촉했고, 삼성이 좋은 조건을 제시해주셨다”고 설명했다.

 박병호는 넥센(현 키움 히어로즈) 소속 시절인 2014년과 2015년 각각 50개 이상의 홈런을 친 KBO리그 대표 장타자다.

 그는 2022시즌을 앞두고 KT와 3년 총액 30억 원에 계약하며 팀을 옮겼고, 2022년 35홈런으로 홈런왕에 올랐다. 박병호는 2022년 타율 0.275, 98타점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부활했고, 지난 시즌에도 타율 0.283, 18홈런, 87타점으로 팀의 중심 타자 역할을 했다.

 그러나 올 시즌엔 44경기에서 타율 0.198, 3홈런, 10타점으로 부진했다.

 두산 베어스에서 활약하던 오재일은 자유계약선수(FA)로 2021년 삼성으로 이적한 뒤 2022시즌까지 맹활약했으나 지난 시즌 타율 0.203, 11홈런, 54타점으로 부진했다.

 올 시즌에도 22경기에서 타율 0.234, 3홈런, 8타점에 그쳤다.

 타자 친화적인 구장인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를 홈 구장으로 활용하는 삼성은 거포 내야수가 절실히 필요했고, 박병호가 오재일을 대신해 그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감 속에 트레이드를 결정했다.

 삼성은 그동안 거포 부재로 홈런보다 피홈런이 많아 고민이 많았다. 홈런왕 출신 박병호의 영입으로 삼성은 고민을 덜었다. 박병호는 대구에서 통산 42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1(153타수 46안타), 15홈런, 36타점, 장타율 0.641의 좋은 성적을 냈다.

 삼성 구단은 “오른손 장타자 박병호가 펜스 거리가 (전반적으로) 짧은 라이온즈파크에서 큰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T는 반대로 왼손 거포가 필요했다. 강백호가 있지만 거포보단 중장거리 타자이며, 최근 떠오르는 거포 문상철과 장성우는 모두 우타자다. 좌타 거포 오재일이 합류하면서 타선의 밸런스를 맞출 수 있게 됐다.

 오재일은 28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2-4로 뒤진 9회말 대타로 나와 좌중월 솔로 홈런을 치며 홈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그는 곧바로 상경해 29일 KT에 합류할 예정이다.

 허리 통증으로 2군으로 내려간 박병호는 몸 상태에 따라 삼성 1군 합류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1 대 1 트레이드가 양 선수에게 모두 이득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많다.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출전 기회가 매우 적었기 때문이다.

 삼성은 지명타자 자리가 고정이 아니다. 체력 안배를 위해 비워두는 자리에 가깝다. 박병호가 데이비드 맥키넌과 번갈아가며 이 자리를 맡을 가능성이 높다. 박병호에게도 출전 시간이 보장될 수 있다.

 KT 역시 강백호의 포수 출전이 늘어나면서 지명타자 운영에 숨통이 트였다. 수비도 안정적인 오재일이 문상철과 1루를 번갈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변현철 기자 byunhc@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