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역 분당 예비군 실종사건의 미스터리들 '결박된 시신, 커뮤니티, 기계실…'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예비군 훈련을 마친뒤 실종된 신원창(29)씨가 숨진채 발견된 17일 오후 시신이 발견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건물 지하주차장을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분당에서 예비군 훈련을 받은 뒤 실종됐다 1주일 만에 목을 맨 채 발견된 신원창 씨에 대한 미스터리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 있다.

유족과 지인들은 평소 밝고 원만한 성격의 신 씨가 자살했을 리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실종된 며칠 뒤 자신의 원룸에서 생일파티를 계획하고 있었고 받아야 할 택배도 있었다.

게다가 성인 남성이 몸을 숙이고 땅을 짚어야 들어갈 수 있을 만큼 비좁은 기계실에서 뒤에서 끈으로 양손까지 결박된 채 시신으로 발견된 것도 의문점이다. 간혹 자살 기도자 가운데 스스로 양손을 앞으로 묶고 실행에 옮기는 경우는 있지만 뒤에서 묶는 것은 흔치는 않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그에 대한 미스터리는 또 있다. 외부에 보여준 낙천적인 성격과 달리 특이 커뮤니티에 가입해 활동했다는 사실도 새롭게 밝혀졌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은 외견상 '자살'로 보이지만 타살 가능성도 배제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상식적으로 죽으려던 사람이 예비군 훈련을 왜 가나?"라고 반문하며 "철저한 수사 부탁드립니다. 자살했을 것 같은 정황은 아닌데 참 안타깝네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평범한 사람들이라면 가지 않는 폐사우나랑 기계실에서 왜 모임을 가졌을까요"라며 의문을 제기하는 이도 적지 않았다.

멀티미디어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