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트라포드' 낚시객 안전 대책 착수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관계기관 협의체 구성

부산 수영구 민락동의 한 호텔 앞 방파제 테트라포드에서 시민들이 낚시를 하고 있다. 부산일보 DB

낚시객 추락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테트라포드(Tetrapod)' 설치 구역의 안전을 위해 정부와 해경 등 관계 기관이 협의체를 구성해 대응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17일 해경, 소방청, 지방자치단체, 낚시 단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테트라포드 안전대책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테트라포드는 파도로부터 방파제를 보호하는 콘크리트 구조물이다. 이끼나 해초 등이 쉽게 끼어 표면이 매우 미끄럽다. 테트라포드는 물고기 은신처 역할도 하는데, 이 때문에 낚시 명당으로 알려지면서 낚시객들이 몰려 실족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해수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만 전국에서 총 26건의 테트라포드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 해수부는 협의체가 18일 첫 회의를 열고 테트라포드 인근 추락 사고 방지대책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매달 회의를 열어 안전대책 이행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명예 낚시 관리관 도입, 안전하게 낚시할 공간 조성 등도 검토한다.

송현수 기자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