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슈퍼주니어 은혁 "전소민, 나 좋아했다" 폭로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사진=SBS 제공

'런닝맨' 초등학교 동창 슈퍼주니어 은혁과 전소민이 재회했다.

오늘(12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전소민이 초등학교 동창인 슈퍼주니어 은혁과 재회한다.

이날 '런닝맨'은 '원조 비글돌' 슈퍼주니어의 이특, 은혁, 동해, 예성과 '대세돌' 레드벨벳의 아이린, 조이가 출연했다.

전소민은 은혁이 등장하자마자 눈에 띄게 놀라며 반가운 기색을 드러냈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초등학교 시절을 함께 보낸 동창이었던 것. 이에 공개된 두 사람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은 지금과 별반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은혁은 '런닝맨'에서 활약하고 있는 전소민에 대해 "(잘 하고 있어 친구로서) 뿌듯하다"며 흐뭇해했다.

그러나 훈훈한 분위기도 잠시 전소민과 은혁은 서로의 과거사를 폭로하며 신경전을 벌였는데, 은혁은 과거를 회상하면서 "전소민 별명은 젖소똥이었다", "그 당시 날 좋아했다"며 깜짝 발언을 했다.

전소민도 "넌 나 안좋아했냐, 나한테 크리스마스 카드 줬잖아"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한 전소민과 은혁은 초등학교 4학년 장기자랑 무대에서 함께했던 룰라의 '3!4!' 댄스를 재현했는데 21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완벽한 호흡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전소민과 은혁이 재회한 '런닝맨'은 오늘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