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천생 광대 최주봉, 폐암 투병 절친 윤문식에 못 다한 마음 "친구야! 함께 하자"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사진-'인생다큐 마이웨이' 예고편 캡처

오늘(17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50년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천생 광대' 배우 최주봉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주봉은 드라마 '왕릉일가'에서 '쿠웨이트 박'으로 열연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독특한 억양과 개성 있는 말투로 각종 광고를 섭렵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고, 수표를 들고 찾아와 '이 돈 줄 테니 교제하자'던 여성도 있었다고 고백한다. '왕릉일가'에 함께 출연해 '은실네'를 연기했던 배우 박혜숙과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한다.

최주봉은 6.25전쟁 휴전 직후, 5일장에서 유랑극단 공연을 보며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 한다. 아버지 반대를 무릅쓰고 배우의 꿈을 찾아나섰고, 어머니는 그런 아들에게 몰래 용돈을 챙겨주며 응원했다. 그 어머니의 임종을 못 지켰다며 아직도 부모님 묘 앞에서 수차례 '불효'라고 되뇐다. 또 그는 긴 무명시절부터 항상 자신을 지원해준 아내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이날 방송에서 최주봉은 50년 절친 윤문식과 박인환을 만난다. 잘생겨야만 배우가 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잘생긴 배우들이 즐비했던 1970~80년대, 그 중에서도 틈새 시장을 노렸던 일명 '촌놈 3인방' 최주봉, 윤문식, 박인환. 특히 윤문식은 얼마 전 폐암수술을 받아 주변을 안타깝게 했지만 여전히 투혼을 발휘하며 연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처음 (윤문식이) 아프단 얘기를 들었을 때 너무 가슴이 아팠다. 늘 건강했던 친구였고, 아직도 우리 셋이 같이 어울려 해야 할 작품들이 더있는데… 한 명이 빠지면 안되는데 싶더라"라며 그동안 한번도 말하지 못했던 마음들을 내비친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