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큰딸, 엔케이 허위취업 4억 수령…둘째 사위는 상습 마약투약 '물의'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딸이 허위 취업으로 5년여간 4억 원에 이르는 급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KBS 보도에 따르면 김무성 의원의 딸 A씨는 자신의 시아버지가 소유주인 부산의 한 조선 기자재업체 엔케이에서 차장으로 있었다.

5년 반 동안 A씨가 급여로 받은 돈은 총 3억 9600만원에 이르지만, 출근은 하루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월급 실수령액은 약 307만원이다.

김무성 의원은 딸이 허위 취업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무성 의원의 두 딸 중 이번에 위장취업 사실이 드러난 딸은 큰딸이다. 수원대 교수 특혜채용 의혹 및 사위 마약투약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것은 차녀다. 김 의원의 둘째 사위는 신라개발 대표로 있는 이상균 씨로 이준용 신라개발 회장의 아들이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