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피파랭킹 12위' 칠레와 축구 친선경기서 선전…전반 0-0 종료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칠레와의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와 격돌했다.

한국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은 황의조를 최전방에 내세운 4-2-3-1 전형을 택했다.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이 2선에서 돕고 기성용과 정우영이 3선을 맡았다.

포백은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이 호흡을 맞추고 골문은 김진현 골키퍼가 지켰다.

칠레는 아르투로 비달(바르셀로나)과 개리 메델(베식타스)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팬과 기념촬영 중 '눈찢기' 동작을 해 인종차별 논란을 빚은 디에고 발데스도 선발로 나섰다.

한국과 칠레는 비교적 빠른 템포로 공방을 주고받았다. 칠레는 강도 높은 전방압박으로 한국 수비진을 위협했다.

한국도 압박으로 응수했다. 전반 8분 칠레 진영에서 공을 탈취한 남태희가 황희찬에게 좋은 패스를 찔렀으나 터치가 길어 기회가 무산됐다.

전반 11분 손흥민이 측면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황의조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잡았으나 이번에도 터치가 길어 슈팅까지 연결시키진 못했다.

칠레 선수 중에는 특히 아르트로 비달의 활동량과 플레이메이킹이 돋보였다. 비달은 전반 17분 압박으로 골키퍼 김진현의 롱패스를 굴절시켜 공격 찬스를 만들기도 했다.

전반 18분 칠레 사갈은 왼쪽 골문을 노리는 강력한 중거리슛을 날렸으나 김진현 골키퍼의 선방이 이어졌다. 이어진 코너킥 공격에서는 리츠노브스키가 헤더슛을 시도하는 데 성공했으나 골문을 빗나갔다.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골키퍼 김진현이 선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칠레의 파상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20분 디에고 발데스가 페널티 박스 앞에서 오른발로 찬 중거리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1분 뒤 한국도 공격기회를 맞았다.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황의조에게 황희찬이 침투 패스를 찔렀다. 황의조의 슛은 각을 좁히러 나온 아리아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칠레의 경기.
한국 황의조가 슛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반 31분 한국은 부상을 입은 수비수 홍철을 윤석영과 교체시켰다.

이후 한국은 손흥민을 중심으로 몇 차례 득점기회를 맞았으나 무위에 그친 채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칠레는 피파랭킹 12위의 강팀으로, 지난 7일 한국이 2-0으로 승리한 코스타리카(32위)보다 강한 전력을 갖추고 있다. 한국의 피파랭킹은 57위다.

한편, 이날 한국과 칠레의 축구 친선경기는 KBS 2TV에서 중계하고 있다.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