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B "내일 기자회견…증거 제시"vs미디어라인 "김창환 방조 NO"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그룹 '더 이스트라이트'가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A씨에게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B가 법률대리인을 통해 19일 직접 기자회견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더 이스트라이트' 의 법률대리인인 정지석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내일(19일)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을 연다고 전했다. 

정 변호사는 "금일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일부가 소속사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A씨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하고, 김창환 회장(총괄 프로듀서)은 이를 교사 내지 묵인, 방조했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일부 멤버들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하여, 19일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 기자회견을 갖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회견에는 멤버 B군이 직접 참석하여 폭행 피해 사실을 직접 증언하고, 관련 증거도 제시할 예정이며, 또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소속사 '미디어라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했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후 재발 없이 활동을 이어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과거의 일이 지금 불거졌다"고 덧붙였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영산대 법학과, 印尼 이브라힘말랑주립대와 워크숍 개최

        영산대 법학과, 印尼 이브라힘말랑주립대와 워크숍 개최

      • 뉴스인뉴스

        한국수산자원공단, 기장군과 합동 소방훈련 실시

        한국수산자원공단, 기장군과 합동 소방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