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사이 헬맷 미착용 5400건…공유 킥보드 헬멧 비치 의무화법 추진”

이성훈 기자 lee777@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국회의원 박완수, 법률안 제정 추진

사진은 시민이 공유 전동 킥보드를 이용하는 모습. 부산일보DB 사진은 시민이 공유 전동 킥보드를 이용하는 모습. 부산일보DB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완수(창원시 의창구) 의원은 공유 킥보드의 헬맷 비치를 의무화하는 법률안 제정이 추진된다고 25일 밝혔다.

박 의원은 “올 5월과 6월 두 달 사이 전동킥보드 운전자가 헬맷 미착용으로 단속된 건수가 54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국회에서 공유 킥보드 헬맷 비치 의무화법이 추진된다고 덧붙였다.ㄹ


박 의원이 추진 중인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안’은 지난 5월 13일부터 새로운 도로교통법이 시행되면서 전동킥보드를 운행할 때 헬맷을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함에 따라 무인 대여 방식의 공유 전동킥보드 사업자 등에도 헬맷 비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 의원은 “전국적으로 공유 전동킥보드가 급증하면서 이용자도 늘어나고 있다”며 “이용자들이 헬맷을 따로 휴대하고 다니지 않는 한 사실상 현행법을 위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어 “2019년 447건이었던 전동킥보드 사고가 지난해 897건으로 배 이상 급증했고, 사망자도 8명에서 10명으로 늘어난 만큼 공유 킥보드 사업자가 책임감을 갖고 헬맷 비치 의무화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성훈 기자 lee777@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 뉴스인뉴스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