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빅2’ 공공기관장 후보자 모두 ‘부적격’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시의회가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명한 시 산하 ‘빅2’ 공공기관장 후보자 모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냈다.

더불어민주당이 시의회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는 정치 지형이 반영된 결과라 하더라도 부산시로서는 인사검증 시스템이 부실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렇다고 임명을 강행하기에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 등을 앞두고 자칫 ‘정치적 역풍’을 맞을 수 있어 박 시장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도시공사·교통공사 사장 후보자
시의회, 인사검증 보고서 채택
박 시장 ‘임명’ ‘수용’ 선택 주목

시의회 인사검증 특별위원회는 4일 김용학 부산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와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결정을 내린 인사검증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특위는 기관 운영·정책 수행 능력, 도덕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서가 최종 채택되기까지 여야 간 팽팽한 기싸움이 이어졌다. 회의 직전 사전간담회에서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한 시간 가까이 본 회의가 지체되기도 했다. 현 정부가 정한 인사검증 기준에 결격 사유가 없는 후보자들이라며 적격 판정을 내려야 한다는 국민의힘 위원들과 후보자들의 과거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고, 기관장 직무 수행에 필요한 자질을 충분히 갖추지 못했다는 민주당 위원들의 입장이 극렬히 맞서면서 결국 거수표결 끝에 최종 결정이 났다.

이날 특위가 채택한 경과보고서는 시의회 의장 결재를 거쳐 오는 8일까지 박 시장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시의회가 양대 사장 후보자들에게 ‘낙제점 판단’을 내리면서 박 시장의 최종 선택에 적잖은 부담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 시장이 시의회 인사검증 결과를 반드시 수용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임명을 강행하면 ‘의회와의 협치’라는 인사검증 도입 취지가 퇴색되는 데다 시의회의 거센 반발에 직면하게 된다. 당장의 행정사무감사와 내년도 예산안 심사 등 시정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고, 박 시장 개인으로서도 내년 시장 재선 도전을 앞두고 시의회와 각을 세우는 것은 정치적으로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반면 지명을 철회하면 ‘인사 실패’를 자인하는 모습으로 비쳐 리더십에 적잖은 타격을 받을 수 있다. 양대 공공기관장 공백 장기화도 우려된다.

앞서 오거돈 시장 체제인 2018년에는 부산교통공사 사장과 스포원 이사장 후보자가 시의회 인사검증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아 낙마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유감 표명과 함께 “경과보고서가 전달되는 대로 내용을 검토해 임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lee88@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