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 스타트업 지냄, 하얏트 출신 브랜드책임자 선임

박지훈 기자 lionki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지냄 심우섭 신임 부대표 겸 최고 브랜드 책임자(CBO). 지냄 제공 지냄 심우섭 신임 부대표 겸 최고 브랜드 책임자(CBO). 지냄 제공

숙박 스타트업 지냄이 호텔 브랜딩 전문가를 영입하고 서비스 고도화에 나선다. 지냄은 하얏트 호텔 출신 심우섭 신임 부대표 겸 최고 브랜드 책임자(CBO)를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심 부대표는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 하얏트 인천, 옛 하얏트 리젠시 제주 지배인을 역임했다. 그는 파크 하얏트 부산 컨설팅에 참여하는 등 국내 주요 하얏트 호텔 체인의 중장기 마케팅 전략 수립, 영업, 기획 등을 담당해 왔다.

또 중국 그랜드 하얏트 선양 오프닝 프로젝트에 참여해 동북 3성 지역의 교두보 확장 전략을 주도했다. 이후 그랜드 하얏트 광저우 영업 총괄을 수행해 남방지역에 하얏트 호텔이 중요한 전략 요충지로 자리 매김하는데 기여했다.

심 부대표는 국내 최초의 웰에이징 힐링 리조트 '힐리언스 선마을' 총괄 본부장으로 근무하며 한국관광 품질 인증을 획득했다.

심 부대표는 하이엔드 호텔 브랜드 '더리프'와 생활형 숙박 관리·운영 브랜드 '와이컬렉션' 등 지냄의 주요 브랜드 마케팅 전반을 총괄한다.

지냄 이준호 대표는 "대형 호텔 사업을 현장 곳곳에서 이끌어 온 심 부대표의 경험을 토대로 지냄의 비전인 호스피탈리티 비즈니스 다각화를 본격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lionki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 뉴스인뉴스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