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규모로 짓는 대통령 세종집무실…4593억 원 책정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중심도시건설청(행복청)이 세종시 대통령 제2집무실을 짓기 위한 사업비로 4593억 원을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5일 행복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23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영계획안'에 따르면, 행복청은 대통령 제2집무실 건립 총사업비로 4593억 원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시 제2집무실 건립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지난 5월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특별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행복청은 제2집무실을 청와대와 같은 규모로 건립하는 것을 전제로 사업비를 산출했다. 대통령 관저와 집무 공간이 있는 청와대 본관, 외빈을 접견하는 영빈관과 상춘재, 직원 사무공간인 여민관 등 기존 청와대 건물의 연면적 7만 6193㎡를 적용해 공사비 2129억 원, 부지비 2246억 원을 책정했다.

또 설계비로 136억 원, 감리비로 75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사업비에는 군과 경찰, 경호처가 사용할 경외 경비시설 공간에 대한 비용은 포함되지 않아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행복청은 밝혔다.

행복청은 내년 하반기에 제2집무실 설계 작업에 착수해 2027년에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회에 제출된 내년 예산안의 기본계획 수립 연구비 1억 원도 41억 원으로 증액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김두관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청와대 수준의 대통령 제2집무실을 지을 계획이 있음에도 용산 이전에 무리한 예산을 쏟았다"며 "불필요한 예산이 낭비되지 않도록 내년도 예산을 면밀히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행복청은 "대통령 제2집무실의 기능과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총사업비 4593억 원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편성을 위한 참고 자료로 제출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