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M 픽’ 밀면부터 현지인 맛집까지… ‘아미’ 필수 코스

남태우 선임기자 leo@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2000~3000명 몰리던 동래밀면
4가지 메뉴 일품 함흥냉면갈비탕
국밥 즐긴다면 가야포차선지국밥

부산에는 30년 넘게 고객의 발걸음을 끌어당기는 식당이 적지 않다. 이렇게 긴 세월 동안 무너지지 않고 버텼다는 것은 맛에서만큼은 일가견을 갖고 있다는 이야기다. BTS 공연을 보러 부산에 와서 전통의 맛집을 둘러보지 않는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 일이다.


BTS RM이 방문한 후 팬들이 ‘동래밀면’ 탁자의 한 구석을 BTS 사진들로 꾸몄다. BTS RM이 방문한 후 팬들이 ‘동래밀면’ 탁자의 한 구석을 BTS 사진들로 꾸몄다.


■동래밀면

30년 가까이 많은 단골이 드나든 식당이라면 맛을 믿어도 되지 않을까. 동래구 수안동 동래119구조대 인근에 있는 ‘동래밀면’이 바로 그런 식당이다.

1994년에 문을 연 이 곳은 코로나 19 이전에는 매일 2000~3000명이 몰리던 인기 맛집이었다. 나중에는 세계적 인기그룹 BTS의 RM 김남준이 찾아간 사실이 밝혀져 인기를 더 높였다. 동래밀면’의 식탁 중 하나에는 여러 나라 ‘아미’가 이곳을 찾아 가져다놓은 RM사진이 가득하다. 이른바 ‘BTS 맛집 성지’인 셈이다.

밀가루에 옥수수 전분을 5대1의 비율로 섞은 면은 졸깃하고 구수하다. 냉면처럼 질기지 않으면서 밀가루 면보다 씹는 맛이 좋다.

물밀면의 육수는 사골을 12시간 우려낸 국물에 감초, 계피 등 한약재와 양파, 무, 생강, 마늘, 후추 등 채소를 넣고 10시간 끓여 만든다. 향긋하고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비빔밀면의 양념에는 고춧가루와 마늘, 생강, 파인애플, 키위, 소금이 들어간다. 매콤하면서 상큼하고 달콤한 게 밀면의 3대 특징이라는 신맛, 단맛, 매운맛이 골고루 느껴진다.

겨울에는 들깨칼국수가 인기를 끈다. 찹쌀가루를 섞은 밀가루 반죽이 인기의 비결이다. 부추를 갈아 넣은 뒤 저온 냉장고에서 하루 숙성시킨 파란색 반죽의 존득하게 씹는 맛이 좋다. 들깨가루에 땅콩가루를 섞어 넣어 고소하다.


‘함흥냉면갈비탕’의 물냉면. ‘함흥냉면갈비탕’의 물냉면.

■함흥냉면갈비탕

동래구 온천동에는 올해 33년째 이어오고 있는 냉면집이 있다. 녹천탕, 천일탕 등 유명한 온천탕 바로 앞에 자리를 잡은 ‘함흥냉면갈비탕’이 바로 그곳이다. 메뉴는 간단하다. 물냉면과 비빔냉면, 갈비탕과 육개장 딱 4가지다.

물냉면의 면은 메밀과 전분을 반씩 섞어 만든다. 비빔냉면은 고구마 전분만으로 만든다. 냉면 국물은 소 사골과 사태 살을 6시간 정도 끓여 만든다. 여기에 소고기, 닭고기와 간장, 계피, 통생강, 통마늘을 넣어 만든 ‘짬탕’을 섞어 더 끓이면 비빔냉면 육수가 된다. 육수에 양파, 파, 고춧가루를 섞은 게 비빔냉면 양념이다. 물냉면 육수는 잡맛이 없이 부드럽고 깨끗하고 상큼한 맛이다. 기름기가 완전히 제거된 육수여서 담백하다. 고객들이 특히 좋아하는 것은 비빔냉면 양념이다. 부드러운데다 매운 느낌이 별로 없는 게 특징이다.

갈비탕은 미국산 갈비를 잘라 핏물을 12시간 정도 뺀 다음 삶아서 육수를 내고 양파, 파, 생강 등의 양념을 넣어 끓인다. 갈비탕 국물은 담백하면서 은근하게 깊은 맛을 낸다. 육개장 국물도 보통 맛이 아니다. 닭기름과 소기름을 서너 시간 미리 곤다. 손님이 주문하면 비빔냉면 육수용으로 만든 짬탕을 넣고 버섯, 고사리, 숙주나물에 고춧가루와 소기름을 넣어서 볶은 양념을 첨가해 끓인다. 육개장 국물은 그야말로 입안을 깔끔하고 상큼하게 만들어 준다.


‘가야포차선지국밥’의 선지국밥. ‘가야포차선지국밥’의 선지국밥.

■가야포차선지국밥

부산진구 가야2동 가야고등학교 앞에서 30년 넘게 선지국밥과 수구레국밥을 팔아온 ‘가야포차선지국밥’. 오직 국밥 하나만으로 강산이 세 번이나 변할 세월을 지켜왔으니 솜씨 하나만큼은 충분히 인정해주고도 남을 만한 곳이다.

가야포차선지국밥의 가장 큰 특징은 간장이다. 그냥 간장이 아니라 생선을 집어넣어 발효시킨 어간장이다. 평범한 간장과 비교해 감칠맛이 뛰어나다. 국에 넣으면 훨씬 깊은 맛을 낸다.

가야포차선지국밥의 주요 메뉴는 수구레국밥과 선지국밥이다. 수구레는 소의 가죽과 살코기 사이의 부위다. 쫄깃쫄깃한 식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선지는 가장 신선한 소피를 사용해 직접 만든다. 그래서 비린내가 나지 않고 부드럽다.

두 국밥의 국물은 똑같다. 콩나물, 무, 갈빗살에 간장을 넣어 끓인 뒤 다시 수구레를 넣고 1시간 30분 동안 삶으면 국물이 완성된다. 갈빗살과 수구레가 들어가 입맛을 끌어당기는 풍미를 주는 수구레국밥은 여기에 수구레를 넣고, 선지국밥은 선지를 넣고 데운다. 국물은 같지만 마지막에 수구레와 선지가 들어간 탓에 국물 맛은 꽤 달라진다. 선지국밥은 가볍고 시원하다. 수구레국밥은 기름기가 조금 더 많아 고소하고 진한 맛을 낸다. 저녁에 찾는 손님들이 즐겨 찾는 술안주는 수구레무침과 돼지석쇠구이다.

글·사진=남태우 선임기자 leo@busan.com


남태우 선임기자 leo@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