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어진 엄지 발가락, 최소 침습수술로 흉터걱정 없이 치료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닥터큐 전문의를 만나다] 부산고려병원

관절센터 남지호 진료과장이 무지외반증의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부산고려병원 제공 관절센터 남지호 진료과장이 무지외반증의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부산고려병원 제공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발 바깥 방향으로 휘는 질환이다. 체중의 60%가 엄지 쪽으로 집중화 되어야 정상 보행이 가능한데 무지외반증은 정상 보행을 어렵게 한다. 진행에 따라 발바닥 굳은살, 발등 관절염, 발목이 삐는 현상, 발목 관절염 등에 영향을 미치게 되어 조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무지외반증을 초기에 개선하지 못하면 증상이 점차적으로 악화된다.

부산고려병원 관절센터 남지호 진료과장은 “다른 질환도 마찬가지지만, 족부질환은 참을수록 손해인 경우가 많다”며 “걸을 때마다 통증을 유발하고 발목을 쉽게 삐거나 발 관절염이 발생하며, 자세가 틀어지면서 무릎과 허리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등 일상의 불편함이 이만저만이 아니지만, 최대한 참다가 만성 통증이 되었을 때 병원을 찾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무지외반증의 원인은 앞 코가 좁은 신발, 굽이 높은 구두와 같이 발가락 쪽에 하중이 많이 실리는 신발을 장시간 착용했을 때 발생하며, 평발이거나 유전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무지외반증의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은 없고 본인도 증상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2단계로 들어서면 엄지발가락이 휘어지면서 볼이 볼록 나와 때때로 통증을 느끼게 된다. 3단계에서는 볼이 뚜렷해지고 통증을 자주 느끼게 되면, 4단계에 이르면 다른 발가락까지 영향을 주고, 지속적인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느끼게 된다.

무지외반증은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리기 때문에 통증을 발생시키는 원인을 제거하도록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보조기 착용, 바른 자세 유지 등 보존적 치료로 개선하고자 한다. 하지만 1개월 이상의 심한 통증과 발바닥 굳은살, 발가락 변형, 관절염을 동반한다면 보존적 치료로는 효과를 보기 어렵기 때문에 이의 경우는 수술적 치료로 해결을 해야 한다.

기존의 무지외반증 수술은 큰 절개와 돌출된 뼈를 깎아내는 수술로 피부 및 근육 등의 조직 손상과 큰 흉터로 인해 부담스러운 수술이었다. 최근 각광 받는 ‘최소침습 무지외반증 수술(MICA)’은 수술 후 다음 날부터 걸을 수 있을 정도로 회복이 빠르고 흉터가 적어 수술 후 만족도가 높은 수술이다. 특히 재발률이 적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 최신 수술 방법이다.

최소침습 무지외반증 수술은 주사바늘과 같은 크기의 수술 기구를 사용함으로 수술 후 다음 날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하고 입원 기간도 절반 이하로 줄어들게 되었다. 또 5mm의 구멍을 통해 수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수술 후 흉터가 적어 미용적인 면에서도 만족도가 높다.

남지호 과장은 “예전에는 여름에 수술이 많았지만, 요즘은 실내생활이 늘어나면서 꾸준히 최소 침습 무지외반증 수술을 하기 위해 병원을 방문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숙련된 의사가 집도하지 않으면 치료 후에도 통증이 남아 있어나 교정이 부족할 수 있어 무지외반증과 족부 수술에 대한 숙련도가 높은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 뉴스인뉴스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