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 퇴장' 벤투 감독 “선수들에게 미안하다. 주심 판정 공평하지 않았다”

김한수 기자 hanga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가나전 이후 첫 기자회견 참석해 입장 발표
"포르투갈전, 역량 최대치 끌어올려 경기할 것"
"오랫동안 쌓은 팀 역량과 코치진의 능력 믿는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가나와 경기에서 레드 카드를 받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가나와 경기에서 레드 카드를 받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가나전에서 일어난 자신의 퇴장 결정에 대해 첫 입장을 밝혔다. 벤투 감독은 “대표팀 선수에게 미안하다”며 “마지막 경기인 포르투갈전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벤투 감독은 29일(한국시간)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벤투 감독은 전날 가나전을 치른 선수들의 휴식 보장을 위해 선수들 대신해 기자회견에 나섰다. 벤투 감독은 퇴장 조치를 받아 가나전 경기 이후 진행되는 FIFA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고,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나전에 대한 입장과 포르투갈전에 대응 방안 등을 밝혔다.

앞서 벤투 감독은 28일(한국시간) 오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 뒤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테일러 주심이 후반 추가 시간을 10분을 부과했고, 한국은 코너킥을 얻었으나, 주심은 코너킥을 부여하지 않고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벤투 감독은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다음 경기인 포르투갈전을 벤치에 앉지 못하고 VIP석에서 지켜보게 됐다.

벤투 감독은 “가나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것에 대해 우선 대표팀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벤투 감독은 “사람이기 때문에 경기에서 레드 카드를 받게 되는 모습을 보여드리게 됐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고, 좋지 않은 예시가 된 것 같아 미안하다”고 강조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오후 알 에글라 훈련장에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한수 기자 hangang@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29일(현지시간) 오후 알 에글라 훈련장에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한수 기자 hangang@

벤투 감독은 가나전에 대해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충분하지는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는 “가나에게 허용한 3골 중 두번째 골이 가장 아쉬웠다”며 “강팀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개인 능력과 함께 높은 수준의 경기를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나전 테일러 주심의 판정에 대해서는 “공평하지 않았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 전에 대한 대응 방안도 밝혔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전에 벤치에서 경기를 이끌지 못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코치진들의 역량이 있다고 설명했다.

벤투 감독은 “일단 벤치에 앉지 못하는 것은 좋은 상황은 아니며,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며 “우리 팀이 해온 것을 알고 있고, 모두가 한계 최대치까지 끌어올려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FIFA 규정상 코치진과의 즉각적인 커뮤니케이션은 할 수 없지만, 오랜 기간 팀 훈련을 같이 하고 능력을 쌓아온 코치진들이 역량을 보여줄 것이다”고 설명했다.

포르투갈전에 대해서는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포르투갈 같은 팀을 이기려면 많은 점을 잘해야 한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앞선 두 경기에서 확인된 실수를 조정하고, 대표팀이 가진 능력의 한계까지 경기에서 풀어내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29일 알 에글라 연습장에서 공식 훈련 전체를 언론에 공개했다. 가나전에서 두골을 넣은 조규성을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은 훈련에 참가했다. 도하(카타르)=김한수 기자 hangang@


김한수 기자 hanga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