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폭설에 발 묶였던 제주 하늘길 정상화

이상배 기자 sangba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폭설과 강풍이 몰아쳐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제주공항 출발층 안내판이 결항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전 폭설과 강풍이 몰아쳐 항공편이 전편 결항한 가운데 제주공항 출발층 안내판이 결항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풍과 폭설로 발이 묶였던 제주 하늘길이 25일 다시 열렸다.

한국공항공사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제주공항에서는 임시 증편된 국내선 항공기 25편을 포함해 모두 514편(출발 256편, 도착 258편)이 운항할 예정이다. 청주발 제주항공 7C881편이 오전 7시 제주에 도착하는 등 이미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은 재개됐다.

앞서 전날 강풍을 동반한 많은 눈이 내리면서 제주공항을 오갈 예정이었던 국내선 466편(출발·도착 각 233편)과 국제선 10편(출발·도착 각 5편)이 모두 결항했고, 출발 항공편 기준 승객 3만5,000∼4만여명이 제주에 발이 묶인 것으로 제주공항 측은 추산했다.

다만 제주공항이 완전히 정상화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연결편 문제 등으로 제주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상당수가 지연되고 있기 때문이다.

공항 관계자는 “일부 항공사 항공기가 예상보다 늦게 제주에 도착하고 있다”며 “전날 결항 사태로 공항이 매우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제주 기점 항공기 운항이 재개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현재 제주공항에는 전날 제주를 빠져나가지 못한 귀경객과 관광객들이 몰려 혼잡한 상황이다. 특히 이미 오는 27일까지 항공기 좌석이 매진됐다.

제주공항 측은 이날 마지막 항공기 운항 시간을 오후 11시25분까지 약 2시간 늘려 전날 항공기 전편 결항으로 발이 묶인 승객들을 수송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도 결항편 승객 수송을 위해 김포공항 이착륙 허가 시간을 26일 오전 1시까지 2시간 연장한다.


이상배 기자 sangba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