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행 먹구름' 특례보금자리론…시장금리 따라 하향 조정될 듯

이주환 선임기자 jhwa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카뱅 금리 조회 일평균 5000건 육박…"금리 비교 소비자 많아"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부산일보DB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부산일보DB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 하단이 연 4%대 초반까지 내려가면서 30일 출시를 앞둔 특례보금자리론 흥행이 예상보다 저조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는 다른 정책금융 상품들과 같이 시장금리에 따라 조정되는 구조라, 금리 인하 여부와 그 폭에 따라 최종 흥행 여부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25일 금융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특례보금자리론은 금리 상승기 속 실수요자들의 이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중금리보다 저렴한 고정금리를 제공하는 정책금융상품이다.

주택 가격이 9억 원 이하이면 소득과 무관하게 최대 5억 원까지 대출해준다. 중도상환수수료도 없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도 적용되지 않아 실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았다.

문제는 최근 은행권의 대출금리가 떨어지면서 특례보금자리론 금리 매력이 점점 떨어지고 있다는 데 있다.

특례보금자리론 이용자 중 '주택가격 6억 원 이하'면서 '부부 합산 소득 1억 원 이하'인 경우는 우대형 금리인 4.65~4.95%를, 나머지는 4.75~5.05%의 일반형 금리를 적용받는다.

우대형 대출금리를 이용하는 차주가 별도 우대 금리까지 적용받을 경우 3.75~4.05%까지 내려갈 수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일반 주택담보대출 상품과 금리 차이가 별로 없다는 지적이 많다.

예를 들어 지난 20일 기준 인터넷 은행인 케이뱅크의 아파트담보대출(5년 고정·혼합금리) 금리는 연 4.19~5.19%다.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 금리(5년 고정·혼합금리)는 연 4.252~5.253%다.

우대 조건에 따라 특례보금자리론보다 일반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이용하는 게 더 이득일 수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특례보금자리론과 일반 은행 대출 상품 조건을 비교하려는 소비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지난 11일 특례보금자리론 발표 이후 하루 평균 금리·한도 조회 수가 약 4800건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금리 인하 등의 이벤트가 있을 때 만큼이나 수요가 확인된다"며 "특례보금자리론과 카카오뱅크 주택담보대출을 비교하려는 고객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건은 향후 특례보금자리론 금리의 인하 여부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발행금리가 떨어지는데 금리를 안 낮출 이유가 없다"며 "보금자리론처럼 매달 조정하는 게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도 향후 시장금리가 하향 안정될 경우 충분히 인하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주환 선임기자 jhwa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 뉴스인뉴스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