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진출 韓스타트업 절반, ‘처음부터 해외에서 창업했다’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코트라, 259개사 진출 현황 조사…'본글로벌' 스타트업 꾸준히 증가

연합뉴스 연합뉴스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절반 이상이 한국에 모(母)기업이 없이 해외에서 처음 창업한 ‘본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조사됐다.

코트라(KOTRA)는 지난해 12월 전 세계 해외무역관을 대상으로 관할지에 소재한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현황을 조사한 결과, 북미·아시아·유럽 등 총 29개국 259개사의 해외 진출 스타트업이 조사됐으며, 이 중 51%가 ‘본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처음부터 해외에서 창업한 '본 글로벌'(Born Global) 스타트업의 비중은 매년 늘어나 2020년 37%에서 2021년 46%, 지난해에는 51%(132개사)까지 늘어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해외 진출 스타트업 중 지난해 신규 창업한 곳은 26개사였고, 이 중 절반이 한국에 모기업이 없는 본 글로벌 스타트업이었다. 지난해 해외 투자 유치에 성공한 스타트업은 6개사였다.

국내 스타트업이 가장 많이 진출하는 지역은 미국 실리콘밸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진출 스타트업(36.7%) 중 48.4%가 실리콘밸리에 소재하고 있었고, 중국(19.7%), 동남아(15.4%), 유럽(10.8%)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북미 진출 스타트업의 비중은 2020년 이후 감소세를 보였다.

진출 분야는 인공지능(8.9%), 라이프스타일(8.1%), 모바일(7.7%), 게임·엔터테인먼트(7.3%) 등으로 다양한 분야에 고르게 분포됐다.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70%는 성장 초기 단계(시리즈 A)였고, 직원 수가 10명 이하인 곳이 64%였다.

연 매출은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 이상이 25%로 가장 많았고, 1만 달러(1200만 원) 이하가 18%를 차지해 아령형 분포를 나타냈다.

해외 진출 방식은 단독 투자가 76.5%로 가장 많았고, 해외 기업과의 합작투자가 8.1%, 해외지사를 본사로 전환하는 '플립'이 5.0%였다.

해외진출 준비에 소요된 기간으로는 1~2년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전춘우 코트라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해외 진출은 스타트업의 성장에 있어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2023년도에도 코트라는 전 세계 129개 무역관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