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터칼로 4개월간 택시 44대 시트 훼손한 60대 구속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수갑 이미지사진. 부산일보DB 수갑 이미지사진. 부산일보DB

택시 뒷좌석에서 흉기를 사용해 상습적으로 시트를 훼손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인천 부평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60대 A 씨를 구속했다. A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이달까지 인천에서 운행하는 택시 44대의 뒷좌석을 커터칼로 그어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일반 승객처럼 택시 뒷자리에 승차한 뒤 눈에 잘 띄지 않는 가죽 시트 밑부분 등에 흠집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인정한다"면서도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택시 기사들의 피해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자 수사에 나섰고, 이달 12일 인천 부평구 자택에서 A 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 범행으로 35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조만간 A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