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 수하물요금 잇단인상 이유는

배동진 기자 djba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진에어 7월1일부터, 이스타항공 8월부터 인상
제주항공과 에어서울도 앞서 가격 올려
항공사측 “물가·유가·인건비 상승때문”

제주항공 항공기.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 항공기.제주항공 제공

여름철 성수기를 앞두고 진에어와,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에어서울 등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물가와 유가,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잇따라 수하물 요금을 올리면서 이용객들의 항공료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진에어는 다음 달 1일부터 초과 수하물 요금을 인상한다. 초과 수하물은 기본(무료)으로 제공하는 위탁·기내 수하물의 중량을 넘어서는 것을 뜻한다.

진에어는 현장 구매 초과 수하물에 대해 대부분 노선에서 1kg당 1000원씩 인상한다. 또 사전 구매 초과 수하물에 대해서는 5kg당 국내선은 2000원, 대부분 국제선은 5000원 올린다.

이스타항공은 오는 8월부터 모든 항공편의 수하물 요금을 상향 조정한다.

수하물 사전 구매 시 기본 15kg을 제공하는데, 이를 초과할 경우 5kg당 국내선은 기존 8000원에서 1만 원으로, 일본 노선은 3만 5000원에서 4만 5000원으로 각각 인상한다.

현장 구매 추가 수하물에 대해서는 1kg당 국내선의 경우 1000원, 동남아 노선의 경우 2000원 각각 인상된 요금이 적용된다.

이에 앞서 LCC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제주항공은 지난 3월 4일부로 이미 수하물 요금을 인상했다. 15kg의 수하물의 온라인 사전구매시 국내선은 5000원, 일본 노선 등은 1만 원 각각 올렸다.


에어서울도 지난 1일부터 초과 수하물 요금을 일부 올렸다. 일반 운임일 경우 사전 구매는 5kg당 일본 노선은 3만 5000원에서 4만 원으로, 동남아 노선은 5만 5000원에서 6만 원으로 조정됐다.

LCC들의 수하물 요금 인상은 물가와 유가, 인건비 상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수하물 무게가 많이 나갈수록 항공유 소모량이 늘고, 수하물 처리를 위한 인건비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이다.



배동진 기자 djba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