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월성4호기 원전 저장수 바다로 방출…원안위 “누설원인 조사 중”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 저장수 2.3톤 방출
“유효선량 일반인 연간 선량 크게 못미쳐”
원전 인근 바닷물 채취 환경영향평가 지시

경북 경주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후핵연료저장조에 있던 저장수 2.3톤이 22일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방출됐다. 사진은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한수원 홈페이지 경북 경주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후핵연료저장조에 있던 저장수 2.3톤이 22일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방출됐다. 사진은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한수원 홈페이지

경북 경주 월성 4호기 원자력발전소에서 사용후핵연료저장조에 있던 저장수 2.3톤이 22일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방출됐다. 월성 4호기는 현재 가동을 중단하고 정기검사를 받고 있던 중이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2일 오전 7시 53분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계획예방정비 중인 월성 4호기의 사용후핵연료저장조에서 저장수가 배수구를 통해 바다로 방출됐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방출량은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수위 감소량으로 추정하면 약 2.3톤이다.

한수원은 이날 오전 4시 34분께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수위가 줄어 누설 차단 조치를 취하고 누설 추정량을 토대로 환경영향을 평가한 결과, 유효선량은 연간 0.000000555mSv(일반인 선량한도 연간 1mSv)라고 알려왔다. 일반인 연간 선량한도에는 크게 못미친다는 것이다.

mSv는 밀리시버트라고 읽는데, 흉부 엑스레이 한번 촬영이 0.1mSv 수준이다.

원안위는 한수원의 보고 직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전문가를 파견해 정확한 누설량, 누설 원인 등을 조사 중에 있으며, 원전 인근 바닷물을 채취해 환경 영향을 정밀하게 평가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원안위 관계자는 “사용 후 핵연료를 냉각시키는 냉각수와 이 냉각수를 식히기 위한 열교환 장치 사이에 누설과 같은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일단 밸브 등으로 차단해 저장수의 추가 누설을 막은 다음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추후 구체적인 환경 영향 평가 결과와 함께 안전조치의 적절성 등을 조사해 공개할 예정이다.

월성원전 4호기는 지난 4월 20일부터 가동을 멈추고 계획예방정비를 하고 있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