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소식] ‘영농형 태양광 확대’ 업무협약 체결外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한국동서발전은 10일 오전 서울 포스코센터 건물에서 ㈜포스코, 한화솔루션(주), 한국에너지공단과 ‘영농형 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유재열 한화솔루션 전무,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이상훈 에너지공단 이사장, 오도길 포스코 실장. 동서발전 제공 한국동서발전은 10일 오전 서울 포스코센터 건물에서 ㈜포스코, 한화솔루션(주), 한국에너지공단과 ‘영농형 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유재열 한화솔루션 전무,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이상훈 에너지공단 이사장, 오도길 포스코 실장. 동서발전 제공

◆동서발전, ‘영농형 태양광 확대’ 업무협약 체결

포스코·한화솔루션·에너지공단과 기술개발 등 협력

한국동서발전은 10일 오전 서울 포스코센터 건물에서 ㈜포스코, 한화솔루션(주), 한국에너지공단과 ‘영농형 태양광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동서발전 등은 농지에 작물을 재배하면서 전기생산도 가능한 영농형 태양광의 △기술 연구개발 △개발제품 활용 사업화 △정책·제도 마련 등을 통해 보급 확대에 협력한다. 동서발전과 포스코는 안정적인 영농형 태양광 구조물 연구개발과 이를 활용한 사업화를 추진하고, 에너지공단은 보급 활성화 지원 정책 등 제도마련을 지원한다. 한화솔루션은 염해농지 영농형 태양광 연구개발 과제 실증사업 추진에 협력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2019년부터 산학연 협업으로 영농형 태양광 연구개발과 시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이다. 포스코, 한화솔루션과는 태양광 시스템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에너지공단과는 제도·보급 활성화에 대한 협력방안을 구축해 왔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잠재발전량이 큰 영농형 태양광이 필수적”이라며 “소재·구조물·시스템 분야 등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확보해 보급을 확대한다면 에너지 전환 실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10일 한국동서발전은 울산지역 복지시설 냉난방기 관리를 위한 지원금 500만 원을 울산사회복지협의회에 전달했다.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 동서발전 제공 10일 한국동서발전은 울산지역 복지시설 냉난방기 관리를 위한 지원금 500만 원을 울산사회복지협의회에 전달했다.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 동서발전 제공

◆동서발전, 지역 장애인·여성복지시설 냉방기 관리 지원

한국동서발전(주)(사장 김영문)는 10일 오전 울산사회복지협의회에서 지역 내 복지시설의 냉난방기 관리를 위한 지원금 500만 원을 전달했다.

지원금은 울산사회복지협의회로부터 추천받은 지역 내 장애인 공동생활 가정 7곳과 여성 지원 복지시설 5곳을 대상으로 냉난방기 분해 세척, 필터관리 및 살균 소독 등에 쓰일 예정이다. 여름철 무더위와 장마로 인해 냉방기 사용량이 급증에 대비해 취약계층 보호시설의 건강한 실내환경을 조성하고 분해청소로 에너지효율 개선을 통해 전기 요금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지역 내 취약계층이 여름철 건강을 유지하고,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지역사회 공기업으로서 여러분이 체감할 수 있는 작지만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여름 울산지역의 아동보호기관 12곳의 냉난방기 관리를 지원하고, 지난 6월에는 울산일시청소년쉼터에 시원한 여름이불 50세트를 전달하는 등 다양한 에너지 복지 증진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