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본과 4학년 95% “의사 국가시험 응시 거부”… 전공의 대표도 “복귀 안 한다”

김한수 기자 hanga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의대·의전원 학생협회 설문조사 결과
박단 대전협 비대위원장 “의대생 지지”
정부 잇따른 유화책 발표 '무용지물'


교육부가 의대 증원에 반발하며 수업을 거부하고 있는 의대생들의 유급 방지대책을 발표한 지난 10일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의 모습. 연합뉴스 교육부가 의대 증원에 반발하며 수업을 거부하고 있는 의대생들의 유급 방지대책을 발표한 지난 10일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의 모습. 연합뉴스

올해 졸업 예정인 의대생 대다수가 의사 국가시험에 응시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전공의 단체 대표도 의대생들의 응시 거부 의사에 지지 의사를 표명하며 휴진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전공의와 의대생의 복귀를 독려하는 구제책을 잇따라 내놨지만, 전공의와 의대생의 복귀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는 지난 10일 전국 40개 의대 본과 4학년생 3015명을 상대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응답자 중 2903명 중 95.5%는 2025학년도 의사 국가시험 응시자 명단 취합을 위한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았다. 사실상 의사 국시 응시를 거부한 것이다.

의대협 손정호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현재 본과 4학년 학생들 대부분이 의사 국시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문제 해결을 원한다면 정부는 조속히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의대 증원에 반발하며 수업을 거부하고 있는 의대생들의 유급 방지대책을 발표하며 전공의에 이어 의대생에도 유화책을 내놓고 있지만, 전공의와 의대생은 현장 복귀를 거부하고 있다. 지난 1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의대 증원에 반발하며 수업을 거부하고 있는 의대생들의 유급 방지대책을 발표하며 전공의에 이어 의대생에도 유화책을 내놓고 있지만, 전공의와 의대생은 현장 복귀를 거부하고 있다. 지난 10일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대생들의 의사 국시 응시 거부에 전공의 대표도 힘을 보탰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박단 비상대책위원장은 같은 날 자신의 SNS에 의대생들의 국시 거부 소식을 다룬 뉴스와 함께 ‘나도 안 돌아간다’고 적었다.

정부가 미복귀 전공의와 의대생을 위한 구제 대책을 발표했지만, 전공의와 의대생은 반응하지 않는 모양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8일 복귀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전공의에 대해 면허정지 처분을 철회하고, 9월 전공의 모집에 특례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어 교육부도 10일 의대생들의 학년 유급 판단 시기를 내년 2월로 늦추고, 유급 방지를 위한 추가 학기 개설과 의사 국시 추가 시행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가 전공의 의료 현장 복귀와 의대생의 수업 참여를 독려하고 있지만,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정부와 의료계 갈등은 한동안 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한수 기자 hanga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