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한국 여자 배구, 일본에 0-3 완패

변현철 기자 byunhc@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배구 한일전에서 0-3으로 완패한 한국 대표팀. 국제배구연맹 제공 배구 한일전에서 0-3으로 완패한 한국 대표팀. 국제배구연맹 제공

한국 여자 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2024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숙적’ 일본에 완패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푸에르토리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12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에서 열린 VNL 3주 차 1차전에서 일본에 세트 스코어 0-3(16-25 16-25 23-25)으로 졌다.

1주 차 최종전인 태국전에서 3-1로 승리해 VNL 30연패에서 벗어났던 한국은 2주 차 4경기에서 모두 패해 이날 일본전까지 5연패의 부진에 빠졌다.

일본으로 넘어와서 치르는 마지막 예선 라운드인 3주 차 일정 첫 경기에서도 패한 한국은 이번 대회 전적 1승 8패(승점 4)에 그쳐 순위는 16개국 가운데 14위다.

한국은 남은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해도 예선 라운드 상위 8개 팀이 이달 20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겨루는 VNL 파이널 라운드에 나설 수 없다.

한국은 지난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조별리그 4차전에서 세트 점수 3-2로 승리한 이후 일본전 3연패를 당했다.

2022년과 2023년 VNL에서는 2년 연속 0-3으로 졌다.

이날 한국은 공격 득점에서 27-47로 크게 뒤처졌고, 블로킹 득점에서도 5-10으로 밀렸다.

일본이 18개의 범실을 저지르는 동안 한국은 범실 10개로 막았지만, 일본의 짜임새 있는 공격을 봉쇄하는 데 실패했다.

그나마 위안거리가 있다면 정지윤(현대건설)이 17점을 내 양 팀 최다 득점으로 활약한 점이다.

문지윤(GS칼텍스)이 7점, 정호영(정관장)이 5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정지윤의 짐을 덜어 줄 다른 날개 공격수의 득점력이 아쉬웠다.

강소휘(한국도로공사)는 6득점, 박정아(페퍼저축은행)는 1득점에 그쳤다.

반면 일본은 이시카와 마유(16점), 고가 사리나(15점), 하야시 고토나(14점) 등 날개 공격수가 고른 활약을 펼쳤다.

1세트와 2세트 모두 20점에도 미치지 못했던 한국은 3세트 막판 먼저 20점 고지에 도달하며 일본전 셧아웃 탈출에 도전했다.

그러나 20-17에서 리시브가 흔들리며 연속 4점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고, 시소게임 끝에 이시카와의 연속 득점을 막지 못해 결국 무릎을 꿇었다.

일본은 VNL 7승 2패, 승점 21로 4위에 올라 파이널 라운드 한 자리를 예약했다.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