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가상자산 업계, 업비트 독주 저지 승부수

이정훈 기자 leejnghu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왼쪽) 전경과 빗썸 고객센터 내부 모습. 각 사 제공 가상자산거래소 업비트(왼쪽) 전경과 빗썸 고객센터 내부 모습. 각 사 제공

국내 가상자산 업계에서 업비트의 독주를 깨기 위해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승부수를 던지고 있다. 빗썸은 ‘업계 수수료 최저가’라는 모험적인 정책을 통해 점유율을 30%까지 끌어올리며, 업비트 대항마로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16일 가상자산 통계 분석업체 코인게코에 따르면 오후 2시 기준 거래소별 24시간 거래대금은 △업비트 4억 7226만 달러(한화 약 6560억 원) △빗썸 2억 4993만 달러(3471억 원) △코인원 1612만 달러(224억 원) △코빗 538만 달러(74억 원) △고팍스 307만 달러(42억 원)다.

이를 점유율로 계산하면 업비트는 63%로 1위를 차지했다. 빗썸은 33%로 뒤를 이었다. 이는 지난 2월 5일 수수료 무료 정책 폐지 영향으로 점유율 20%대 이하를 기록했던 빗썸이 4개월 만에 30%까지 끌어올린 수준이다. 당시 업비트는 반사이익으로 점유율 77%를 나타냈다.

빗썸이 점유율을 끌어올린 배경은 지난달부터 실시한 업계 최저가 수수료 정책이 꼽힌다. 빗썸의 거래 수수료는 0.04%로 업비트의 0.05%보다 낮다.

업비트의 독주를 막기 위한 노력은 빗썸만이 아니다. 코인원은 지난 5월 당첨자 1명에게만 3억 원 상당의 위믹스(WEMIX) 코인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다른 가상자산거래소들은 섣불리 나서지 못하고 있다. 회사의 유일 수익인 수수료를 빗썸보다 낮추기란 쉽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업비트와 빗썸을 제외한 나머지 거래소의 자본이 충분하지 않아서다. 한 가상자산거래소 관계자는 “규모가 작은 거래소는 대부분 자본잠식에 가까운 상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