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이재명 ‘사법 리스크’에 입 거칠어진 민주, 국힘은 “윤리위 제소 검토”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 재부상에 예민해진 더불어민주당이 검찰, 언론 등에 연일 공격적인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당사자인 이 대표가 강경 기류를 전면에서 이끌고 있다. 국민의힘은 장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까지 나서 이 대표 등 민주당 친명(친이재명)계 인사들의 대언론 공세를 “비뚤어진 언론관”이라며 비판했다.

이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북송금 의혹으로 자신을 기소한 검찰을 거듭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북한에 현금을 몇 억, 몇십 억씩 주면 유엔 제재 위반임을 모르는 사람 있나. 참여정부 대북특사였던 이화영 전 부지사가 그것도 모르고 북한에 50억 원을 준다고 약속했겠나”라며 “그 사람이 바보인가. 정신 나갔나. 이게 검찰의 주장”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 전 부지사의 1심 판결이 나온 직후인 지난 14일에는 취재진을 향해 “여러분이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애완견’처럼 (검찰이)주는 정보를 받아 열심히 (진실을)왜곡·조작하지 않나”라며 언론에도 날을 세웠다.

이후 강성 친명계인 양문석 의원은 “애완견으로 품격을 높여줘도, ‘기레기’(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들은 발작 증세를 일으킨다”는 극언을 했고, 최민희 의원은 17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이 대표과 양 의원의 기자 비판에 대해 “(언론인) 대다수는 이런 말을 들어도 사실 할 말이 없지 않을까 싶다”고 옹호하고 나섰다. 이와 관련, 이 대표의 강성 지지자들은 이 전 부지사의 1심 유죄 판결을 내린 쌍방울 대북 송금 심리를 맡은 판사에 대한 탄핵 서명운동에 돌입한 상태다. 이 대표의 사법 처리 위기가 심화되자, 친명 전체가 사법부, 언론과 전면전에 나선 양상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 ‘방탄’을 위해 국회 장악에 이어 사법부 무력화까지 시도하고 있다며 대응에 나섰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대표와 양 의원의 대언론 발언에 대해 “이 대표가 제3자 뇌물혐의까지 기소되니까 감정이 격해지면서 정상적인 판단력을 잃은 듯하다”며 친명계 의원들을 향해서도 “충성도 정도껏 해야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이 대표와 양 의원의 국회 윤리특위 제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힘 차기 당권 도전이 확실시되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자신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벌금형을 확정받자 “저는 비록 가짜뉴스들의 피해자이지만 민주당이 추진하는 언론재갈법 등으로 언론을 ‘애완견’처럼 협박하려는 시도에는 단호히 반대한다”는 메시지를 내면서 민주당의 행태를 비판했다.


관련기사

라이브리 댓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부산성모안과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