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행 기점은 경남 밀양시 단장면의 평리마을복지회관이다. 복지회관 앞에서 왼쪽 포장로로 올라간다.


▲ 무더위 쉼터를 겸한 정자 3기가 있는 곳에서 우측으로 꺾어 오선암 방면으로 오른다.


▲ 오선암을 지나면 잡풀과 관목들이 어지럽게 뒤엉켜 있는 좁다란 사면을 10여 분 가량 헤치고 나가야 한다.


▲ '고배이'라고 씌여 있는 첫번째 이정표에 이르면 '질등' 방면으로 따라 간다.


▲ 여름 동안 산꾼들 발길이 뜸했던지 길도 희미하고, 수시로 '거미줄 러셀'을 해가며 치고 올라야 한다.


▲ 농로를 따라 바드리마을의 과수원이 펼쳐진다. 돌배처럼 탱글탱글한 호두나무, 성게 같은 꽃을 피운 가시오가피, 보라색으로 단장한 나팔꽃도 가을 맞이 대열에 합류했다.


▲ 추석 때 출시하기 위해 마지막 손질에 여념이 없는 사과는 벌써 먹음직스럽게 빠알갛게 익었다.


▲ 바드리마을로 들어서면 이정표상 당산 방면으로 간다. 마을 초입에서 우측으로 꺾어 50m쯤 가다 여래사 빗돌이 보이면 왼쪽 시멘토 포장로를 따라 올라간다.


▲ 생활용수 저수 탱크 앞 포장로가 우측으로 크게 굽어지는 곳에서 포장로를 버리고 산길로 들어선다. 백마산 남릉은 깎아지른 비탈이어서 곧바로 치고 올라가기 어렵기 때문에 우회해서 주능선을 타야 한다.


▲ 염소 방목을 위한 철제 펜스를 우측에 끼고 사면에 붙는다. 흙비탈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시계방향으로 나선을 그리며 사면을 치고 오른다.


▲ 늦여름 더위가 채 가시지 않았지만 시골마을 어귀의 단감과 대추나무에는 시나브로 가을이 찾아들고 있다. 백마산 조망바위에서 내려다 본 '산중마을'인 바드리마을도 가을의 문턱에 고즈넉히 서 있다.


▲ 암벽 아래가 가파른 산비탈이어서 제법 아찔하지만 로프를 단단히 쥐고 오르면 별 어려움은 없다.


▲ 마을에서 올려다 본 백마산 정상은 은빛으로 빛나는 암반의 기세가 우뚝하지만, 막상 올라서보면 밋밋하다. 나무에 가려 조망도 보잘 것 없다.


▲ 백마산 북쪽 조망은 이웃인 향로산에 빼앗겨 시원찮다.


▲ 미끄러운 돌비탈을 내려가다 임도와 합류하면 시계 방향을 따라 바드리마을 방향으로 간다.


▲ 바드리마을 1.92㎞ 이정표는 그대로 지나친 뒤 풍류동 1.13㎞ 이정표가 보이는 곳에서 왼쪽 샛길을 따라 능선으로 내려선다.


▲ 하산길에 지나는 풍류동 마을의 고샅에 맨드라미가 빨갛게 피었다.


▲ 풍류동에는 대추, 배나무, 방울 토마토 따위의 유실수 사이로 버려진 흙집과 깔끔한 전원 주택, 야외수영장이 딸린 고급 펜션이 공존하고 있다.


▲ 감나무가 향긋하게 익어가는 동네 어귀를 나서면 종점인 평리마을 복지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