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포종합복지관 사유화 안 된다”

장병진 기자 joyful@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전포종합복지관 사유화 안 된다”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속보=전포종합사회복지관(이하 전포복지관) 인수·인계 과정에서 기존 관장을 ‘심사통과용’으로만 이용하고 운영도 하기 전 교체(본보 2일 자 11면 보도)했다며 복지관 직원들이 반발하자 공공 서비스 사유화가 우려된다며 지역 주민들까지 나섰다.


지역 주민 등 운영위 성명서

“계약 파기 수탁 인정 못 해”


3일 오전 전포복지관에서 지역 주민 대표, 후원자 대표, 이용자 대표, 학계, 복지전문가 등 8명이 모인 전포복지관 운영위원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운영위원회는 지역 복지관은 상업시설이 아닌 지역의 소중한 공공재라며 이 같은 사태가 다른 복지관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며 성명서를 채택했다.

운영위원회 관계자는 “성명서 채택은 이번 사태가 단순한 복지관 내부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사회 주민들의 문제로 보고 있다는 의미”라며 “지역 공공재를 운영한다며 특별한 이유 없이 계약사항을 파기한 A법인 수탁은 인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성명서를 채택한 운영위원회는 이날 오후 부산진구의회에서 이번 사안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했고 4일 서은숙 부산진구청장과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운영위원회는 부산진구의회 브리핑에서 ‘시설장의 전문성 및 추진의지’ 점수 15점, ‘인력확보 및 인사 관리계획’ 15점이 전체 100점 중 30%를 차지하는데 이 부분의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계약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 공동 TF팀 구성 등을 논의하고 차후에 이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조례 개정도 요구했다.

운영위원회 결정에 따라 복지관 직원들은 A재단의 수탁을 거부하고 부산진구청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장병진 기자 joyful@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