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부산 사회복지사, 14년 만에 대규모 집회

장병진 기자 joyful@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뿔난’ 부산 사회복지사, 14년 만에 대규모 집회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8일 부산 부산진구청 앞에 부산지역 사회복지인 500여 명이 모여 사회복지관 위수탁 문제 개선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김경현 기자 view@ 8일 부산 부산진구청 앞에 부산지역 사회복지인 500여 명이 모여 사회복지관 위수탁 문제 개선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김경현 기자 view@

속보=부산지역 사회복지사 500여 명이 사회복지관 위수탁 제도 문제점을 성토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사회복지사들이 대규모 집회에 나선 것은 2005년 ‘사회복지 예산비율 20% 인상 투쟁’ 이후 14년 만이다.


500여 명 8일 부산진구청 집결

사회복지 공공성 사수 한목소리

복지관 위수탁 문제점 성토


8일 오전 부산진구청 앞에서 ‘사회복지 공공성 사수와 위수탁제도 개선을 위한 대응 모임’의 집회가 벌어졌다. 이 모임은 부산진구 전포종합사회복지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사회복지인들이 만들었다. 이날 집회에는 500여 명이 참석했다. 14년 만에 이렇게 많은 사회복지사가 모인 이유는 현행 위수탁 제도의 문제점을 현장에서 누구보다 많이 공감했기 때문이다. 집회에 참여한 한 사회복지사는 “사회복지사들은 위수탁법인이 바뀔 때마다 고용불안에 시달리는데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는 전포종합사회복지관의 심사통과 후 내정된 관장 교체 사건(본보 2일 자 11면 보도)이 발단이었다. 전포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는 “사회복지관은 국가가 국민들에게 제공해야 할 사회서비스의 공적 책임을 법인에 맡겨 운영하게 하는 일이고 사회복지시설의 운영을 맡길 법인을 정하는 일은 지극히 공적인 계약관계를 형성하는 것이기 때문에 상식과 신뢰가 바탕이 돼야 한다”며 “이번 사태는 법인이 그것을 무너뜨린 것인데 이는 수탁기관심사위원회 구성부터 심의내용 공개, 계약 이후 심의내용 준수 등에 관한 투명성이 제도적으로 확보되지 못한 탓이다”고 발언했다.

사회복지사들은 이번 집회를 계기로 사회복지서비스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회복지연대 김경일 팀장은 “위수탁제도 개선을 통해 지역복지관 운영이 보다 투명해져 단순한 복지서비스기관이 아닌 동네 공공재로서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병진 기자 joyful@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