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부울경 물류비용 연간 7000억 원…가덕신공항 꼭 필요”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한정애 “부울경 물류비용 연간 7000억 원…가덕신공항 꼭 필요”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24일 “부울경 항공물류의 99%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처리되는 데 드는 물류비용이 연간 7000억 원인데, 10년이면 가덕신공항 건설비용을 상쇄하는 효과가 있다”며 가덕신공항 추진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당 가덕신공항 추진단장이기도 한 한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튼튼한 광역경제권의 관문 역할을 할 동남권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그 의미를 찾아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동남권 경제를 바로 세워야 한다”며 “당장의 수요로 볼 게 아니라 장기적 시각에서 진행돼야 하는 사업”이라고 거듭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야당과 수도권 언론에서 ‘고추 말리는 공항’과 같은 억지 주장으로 가덕신공항을 비판하는 데 대해 “어처구니없는 발언”이라며 “지역주의를 이용해서 (이 문제를)정쟁화 하려는 일각의 시도를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한 정책위의장은 “국민의힘 부산 지역 의원들이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우리 당도 추진단을 통해 특별법을 곧 발의하는데, 두 개의 안에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병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매듭지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